사회 >

대한민국 청소년연극제 밀양서 개막…22일까지 19개 고교 무대 경연

제26회 대한민국 청소년연극제 홍보 포스터, (밀양시 제공)
제26회 대한민국 청소년연극제 홍보 포스터, (밀양시 제공)


(밀양=뉴스1) 김명규 기자 = 경남 밀양시는 1일부터 오는 22일까지 밀양아리랑아트센터, 밀양시 청소년수련관, 밀양아리나 일원에서 전국 대표 청소년 연극경연축제인 '제26회 대한민국 청소년연극제'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해맑은 상상, 꿈을 향한 비상’이라는 슬로건으로 개막한 대한민국 청소년연극제는 경남도와 밀양시, (사)한국연극협회가 주최하고 (사)한국연극협회 경상남도지회가 주관한다.

1997년부터 시작된 대한민국 청소년연극제는 청소년들이 연극을 통해 인문학적 소양을 넓히는 배움의 장이자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청소년 연극축제다.


이번 연극제에선 지난 5월부터 전국 예선을 통해 선발된 16개 시·도 19개 고등학교의 수준높은 본선경연과 청소년 동아리축제, 끼나눔 상상나눔 프로젝트, 백스테이지 투어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1일 오후 7시 밀양아리랑아트센터 소공연장에서 열리는 개막식에선 팀퍼니스트의 코미디 공연을 시작으로 개막선언, 서커스 축하공연 '해피해프닝' 등이 진행된다.

청소년연극제 관람료은 무료이며 전화예매와 현장예매를 통해 티켓예매 후 관람이 가능하다

밀양시 관계자는 "가족, 지인들과 연극 관람으로 특별한 추억을 쌓고 따뜻한 연말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