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주호영 "野, 해임건의안 미루고 예산안 처리 머리 맞대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노선웅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일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에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은 뒤로 미루고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머리를 맞대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예산안에 대해 "법정 기한 내 통과는 많이 어려운 상황이고 정기국회 내 통과하려 하더라도 지금부터 양당간에 충분한 논의와 타협이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내년도 예산안 심사 활동 시한은 전날 밤 12시부로 종료됐으며 예산안은 이날을 기점으로 본회의에 자동으로 부의된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상민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내놓고 그것을 일방 강행처리하자고 요구하고 있다"며 "저희들은 오늘, 내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안건이 없기 때문에 본회의를 열 이유와 명분이 없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국내외적으로 대단히 어렵고 화물노조 파업도 겹쳐 있고 경제적 상황이 위기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예산이 제때 의결돼 필요한 곳에 들어가지 않으면 어느 곳에서 탈이 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야당에 예산안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화물연대의 총파업(집단운송거부)에 대해선 "단호한 대처로 노동귀족들만 잘 사는, 대한민국 경제가 망쳐지는 노동이 죽어야 청년이 산다는 슬픈 말이 없어지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해 줄 것이고 국민의힘도 불법 파업엔 절대 타협이 없을 것"이라 강조했다.

화물연대가 일몰제 폐지를 주장하는 안전운임제에 대해선 "막상 들여다보니 안전에 기여한 바는 전혀 없고 이름만 허울 좋은 안전일 뿐"이라며 "민노총(민주노총) 가입비까지 안전운임을 포함해서 한 것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이 전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노란봉투법'을 단독 상정한 것에 대해서도 주 원내대표는 "말이 좋아 노란봉투법이지 한마디로 민노총 같은 귀족노조의 불법 파업에 면책특혜를 주는 법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만약 민주당이 끝내 이 법을 일방 처리한다면 우리는 정부에 법률안 거부권 행사를 건의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공연히 분란만 일으키고 법 체계에도 맞지 않고 불법 파업을 조장하는 노란봉투법 강행을 지금이라도 즉시 멈출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주 원내대표는 지난 국정감사 결과를 총정리한 백서를 이날 발간했음을 알리며 "아직도 국정 곳곳에 문재인 정권 실패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져 있다"며 "백서를 지침삼아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바로잡고 윤석열 정부의 중요 정책사항 이행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