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아이돌 대표 커플' 현아·던, 6년 열애 마침표…연인 때 사진 SNS 그대로(종합)

가수 현아와 던 ⓒ 뉴스1
가수 현아와 던 ⓒ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현아(30)와 던(28·본명 김효종)이 6년 열애의 마침표를 찍었다. 그럼에도 두 사람은 여전히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다정했던 서로의 사진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헤어졌어요, 앞으로 좋은 친구이자 동료로 남기로 했어요"라며 "항상 응원해주시고 예쁘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던은 해당 글에 '좋아요' 버튼을 누르며 결별 사실을 간접적으로 인정했다.

현아와 던은 지난 8월말 싸이가 수장으로 있는 피네이션과 전속계약 만료로 소속사에서 함께 나오게 됐다. 현재까지 새로운 소속사와 계약은 체결하지 않은 상황.

두 사람은 아이돌계 공식 커플로 활약하며 함께 음반을 발표하고 행사에도 함께 다니는 등 달달한 모습을 유지해왔기에 팬들은 안타까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아가 결별 소식을 전한 후 두 사람은 여전히 달달했던 연인 시절 찍은 사진을 그대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유지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현아는 던과 지난 2016년부터 만나왔으며, 2018년부터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6년 동안 열애를 이어왔다. 또한 두 사람은 현아&던이라는 팀으로도 활동하며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올해 초에는 던이 현아에게 프러포즈를 해 둘의 결혼설도 흘러나왔다.


한편 현아는 지난 2007년 원더걸스로 데뷔한 이후 포미닛, 트러블메이커 , 트리플H, 현아&던 등으로 활동했으며 솔로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던은 지난 2016년 그룹 펜타곤으로 데뷔한 이후 현아, 펜타곤 후이와 함께 트리플H로도 활동했었다. 이후 솔로로 두각을 나타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