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국내 활동 글로벌 연구자 연구성과 공유…"한국과 유대 강화"

기사내용 요약
‘글로벌 리서치 네트워크 서울 2022’ 개최
국내 연구 수행하는 31개국 200여명 연구자 초청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해외우수과학자유치사업'을 통해 국내에서 연구를 수행하는 31개국 200여명의 글로벌 연구자들의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한국과 유대를 강화하기 위해 '글로벌 리서치 네트워크 서울 2022'를 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성과교류회는 그간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하던 행사를 3년 만에 대면행사로 개최했다. 황판식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 김영철 한국연구재단 사무총장 등이 참석해 한국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글로벌 연구자들을 격려했다.

해외우수과학자유치사업(Brain Pool)은 1994년에 시작돼 올해까지 50여개국 2767명의 해외 연구자를 국내에 초빙한 대표적인 인재유치사업이다. 국내 산·학·연 연구현장에서 해외 연구자가 우수한 연구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특히 이 사업을 통한 연구 성과가 최근 2년 간(2020~2021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되는 등 뛰어난 성과가 지속적으로 창출되고 있다.


올해 성과교류회 1부에서는 IBS 수리 및 계산과학연구단 단장인 김재경 KAIST 교수가 전 세계 연구자들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거둔 우수한 연구성과를 주제로 강연했으며, 류제경 서울대학교 교수와 김현중 한양대 교수는 해외우수과학자유치사업 수행 경험을 공유했다.

2부에서는 의약학, 자연과학, 생명과학, ICT 융합, 공학 등 5개 분야별로 사업을 통해 창출된 우수한 연구성과 발표가 이어졌으며, 별도로 제작된 100여개의 연구성과 포스터를 전시해 연구교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황판식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우리나라와 소중한 인연을 맺은 글로벌 연구자분들을 환영하며, 앞으로도 전 세계 연구자분들이 한국에서 흥미로운 연구주제에 도전하고 우수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관련 제도와 정주 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