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S전선아시아, 베트남 통신케이블 설비 증설

LS전선아시아 베트남 호치민 LSCV에서 직원이 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LS전선 제공)
LS전선아시아 베트남 호치민 LSCV에서 직원이 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LS전선 제공)


(서울=뉴스1) 노우리 기자 =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자회사 LSCV에 68억원을 투자해 랜 케이블(UTP) 설비 증설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생산량 확대에 따른 매출 증가 등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LS전선아시아는 UTP 케이블 생산량의 80% 이상을 미주 지역으로 수출하고 있다. 이번 증설은 고객사의 공급 확대 요청에 따른 것이다. 회사 측은 생산 능력(CAPA)이 15%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고부가가치 제품 확대에 따른 이익률 개선도 기대된다. 이번 투자는 노후된 1기가급 케이블(CAT.5e) 설비를 축소하고, 10기가급(CAT.6A)을 확충하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UTP 케이블은 빌딩과 아파트 등 건물 안에서 짧은 거리의 통신망 연결에 쓰인다.
미주 지역이 전 세계 수요의 40% 이상을 차지한다. 미국 정부의 인프라 투자 확대와 정보화 진행 영향으로 수요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미주 지역 수주가 지난해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며 “고난연 케이블 등 미주지역 맞춤형 제품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