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시민 대중교통 통합정기권 ‘1개월권’ 선호"

부산연구원 보고서
[파이낸셜뉴스] 부산시가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통합정기권 도입과 관련, 부산 시민들은 교통카드 형태의 ‘1개월권’ 통합정기권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연구원이 1일 발표한 ‘부산시 대중교통 통합정기권 도입을 위한 기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부산시는 국내 지자체 중 처음으로 시민들에게 대중교통비 할인 혜택을 확대하는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통합정기권은 현재 40% 수준인 부산 대중교통 수송분담률을 2030년 60%까지 증가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추진되고 있다.

해외에선 독일의 ‘9유로 티켓’을 비롯해 파리, 런던, 뉴욕, 도쿄 등 많은 도시가 대중교통 통합정기권을 운영하고 있다. 독일 9유로 티켓은 단기 시행 정책 결과 10~25% 이용객이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연구원이 부산 시민 600명을 대상으로 한 대중교통 통합정기권 도입 설문 조사에서 1개월권(28.8%) 통합정기권 이용 의향이 가장 많았다. 이어 60회권(17.8%), 3개월권(13.2%), 1일권(8.3%), 3일권(4.0%), 7일권(6.5%) 순이었다.

통합정기권의 형태는 교통카드(실물카드)(32.7%), 모바일카드(21.0%)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두 종류 다 필요하다는 의견도 46.3%나 됐다. 통합정기권 충전소는 휴대폰 앱(74.8%), 편의점(68.2%), 도시철도역(54.8%) 순으로 선호했다.

통합정기권을 이용하지 않겠다는 응답도 38.8%로 나타났다. 대중교통을 이용하지만 이용횟수가 적어서(52.8%), 정기권 가격이 비싸서(15.0%), 구매하기 불편할 것 같아서(15.0%),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아서(12.9%), 사용하기 불편할 것 같아서(12.0%), 정기권 할인율이 크지 않아서(11.2%) 등을 이유로 들었다.

이원규 선임연구위원은 "앞으로 통합정기권을 도입할 경우 1개월권을 중심으로 60회권, 3개월권을 검토하고 요금 지불은 모바일앱과 교통카드를 운영하도록 하면서 요금충전수단을 다양화해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통합정기권은 단기적으로 시내버스, 마을버스, 도시철도 등 대중교통수단 간 환승으로 도입하고 중장기적으로 광역권 교통수단으로 확대하면 좋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