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눈금 위의 경복궁 '북궐도형', 고궁박물관 이달의 유물

[서울=뉴시스] 국립고궁박물관 12월 큐레이터 추천 유물 '북궐도형' (사진=문화재청 제공)2 022.12.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국립고궁박물관 12월 큐레이터 추천 유물 '북궐도형' (사진=문화재청 제공)2 022.12.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조선 후기 경복궁 건축 평면도 '북궐도형'이 국립고궁박물관과 유튜브에서 공개된다.

조선 제26대 왕 고종은 1592년 임진왜란으로 모든 전각이 소실돼 빈터로 남은 경복궁을 270여년 만에 다시 지어 조선왕조의 새로운 부흥을 이루고자 했다. 하지만 경복궁 건물 대부분이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다시 파괴됐다.

북궐도형은 조선 후기 경복궁을 평면으로 그린 도면이다. 일제가 훼손하기 이전 온전한 경복궁을 기록했다.

10~11㎜ 간격의 모눈종이에 검은 먹줄로 단선화한 1/200 축척의 도형을 표현했다. 평면에는 방, 청, 퇴, 누 등 공간의 성격을 함께 적었다. 건물 명칭과 양식, 건물 크기, 기둥의 수, 높이 등을 기재해 대략적인 입면을 짐작할 수 있다.

글씨를 기입한 방향을 통해 건물 또는 문 방향도 알 수 있다.

북궐도형은 경복궁의 모든 정보를 단 하나의 평면에 담은 조선시대 건축도형 중 최고 걸작이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1일부터 박물관 2층 상설전시장 '조선의 궁궐' 전시실에서 북궐도형을 12월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정해 공개한다.

조선 궁궐 전시실에서는 북궐도형 이외에도 창덕궁과 창경궁 조감도인 '동궐도'와 조선시대 궁궐 전각과 그곳에서 일어난 주요 사건을 기록한 '궁궐지'도 감상할 수 있다.

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에서 국·영문 자막과 함께 해설영상으로도 공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