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당진시, 신평면에 ‘농어촌 관광 휴양단지’ 지정 고시…200억 투입

당진시청 전경. /뉴스1
당진시청 전경. /뉴스1


(당진=뉴스1) 김태완 기자 = 충남 당진시가 지난 30일 신평면 초대리 일원에 ‘당진 신평 아마존 농어촌 관광 휴양단지’를 지정 고시했다.

1일 시에 따르면 농어촌관광 휴양단지 개발사업은 농어촌정비법에 따라 농촌지역의 자연경관 등 휴양자원을 농업과 연계·개발해 도시와 농촌의 교류를 촉진하고 농업인의 소득증대와 지역개발을 촉진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10월 ㈜조이로부터 지정 신청서를 접수해 관련 부서 협의, 주민 의견 청취, 농업·농촌 식품산업 정책 심의 등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30일 자로 ‘당진 신평 아마존 농어촌관광 휴양단지’를 지정 고시했다.

2024년 상반기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는 이번 휴양단지 조성사업은 9만4491㎡ 부지에 향후 200억원을 추가 투자해 ‘아마존’이라는 테마로 물놀이장, 캠핑장, 농업 전시·체험관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본 개발사업이 성공적으로 준공된다면 주민들의 높아진 여가 활동 수요에 대응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더 나아가 수도권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는 왜목마을·합덕제·솔뫼성지 등과 같은 당진 대표 관광지로의 발전 가능성도 높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