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나이벡, 주요 임원진 2억원 규모 지분 추가 취득

관련종목▶

나이벡 CI
나이벡 CI


[파이낸셜뉴스] 코스닥 상장사 나이벡의 주요 임원진들이 지난 10월에 이어 추가 지분을 취득했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나이벡은 주요 임원진이 2억원 규모의 추가 지분을 장내 매수했다. 임원진은 지금까지 총 4억원에 달하는 규모의 지분을 취득했으며, 향후 추가 매입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벡 관계자는 “이번 지분 취득은 본원사업인 바이오 소재 부문 매출 확대에 따른 안정적인 실적성장, 폐섬유증 치료제 ‘NP-201’와 항암치료제 ‘NIPEP-KRAS’ 등 핵심 파이프라인의 개발 성과에 대한 기대감 등 향후 회사 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준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나이벡은 골재생 바이오소재의 유럽 수출 확대를 기반으로 3·4분기까지 165억2000만원의 역대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24억원으로 흑자기조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바이오소재 부문 주력 제품들의 ‘시판후 임상(PMCF)’이 완료되는 내년부터 더욱 큰 폭의 수출 증가가 예상된다.

주요 파이프라인들의 개발성과도 가시화되고 있다. 글로벌 임상1상을 진행 중인 폐섬유증 치료제 'NP-201'은 2단계 고용량 투여를 마치고 3단계 투여를 준비 중이다.
이르면 내년 1·4분기 내 폐섬유증 치료제에 대한 임상1상을 완료할 수 있을 전망이다.

종양선택적 투과기능이 탑재된 항암치료제 'NIPEP-KRAS'는 ‘G12C’를 비롯해 ‘G12D’ ‘G12V’ 등 다양한 종류의 변이에서 효능을 검증했다. ‘G12X’ 신규 변이에 대해서도 변이억제를 확인하고 진행하고 있으며, 금융기관으로부터 연구개발자금 30억원을 추가로 확보해 K-RAS 치료제 개발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