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9년째 버무려온 사랑'...광양제철소, 김장김치 3600포기로 온정 나눔

복지단체 26개소, 479가정에 전달
광양제철소가 지난 11월 30일 '사랑의 김장김치' 3600포기를 담가 지역민들에게 전달하며 따뜻한 온정을 나눴다. 사진=광양제철소 제공
광양제철소가 지난 11월 30일 '사랑의 김장김치' 3600포기를 담가 지역민들에게 전달하며 따뜻한 온정을 나눴다. 사진=광양제철소 제공

【파이낸셜뉴스 광양=황태종 기자】광양제철소가 '사랑의 김장김치' 3600포기를 담가 지역민들에게 전달하며 따뜻한 온정을 나눴다.

1일 광양제철소에 따르면 전날 광양제철소 복지센터 대식당 앞에서 '사랑의 김장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에는 주순선 광양부시장, 서영배 광양시의회 의장, 이철호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 윤지영 광양YWCA회장, 유영미 광양시 노인전문요양원장과 자원봉사자들을 비롯한 행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사랑의 김장 전달식' 행사는 광양제철소가 동절기를 맞아 사회복지시설, 재가 노인, 장애인, 한 부모 가정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지내는 데 도움이 되고자 우리의 소중한 먹거리인 김치를 전하는 행사다.

지역사회의 목소리를 수렴해 지난 2014년 시작한 전달식은 올해로 9년 차를 맞이했으며, 지금까지 약 2만 4000포기의 김치를 4337세대에 제공했다. 이는 4인 기준 1350가구가 1년간 먹을 수 있는 양에 달한다.

올해는 광양제철소가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정기탁금 6000만 원을 활용해 정성스레 포장된 김장김치 3600포기(850통)를 479세대의 이웃들과 26개소의 복지단체에 전달한다.

특히 지역 장애인시설 10곳, 노인시설 7곳, 취약계층 복지시설 2곳, 여성복지시설 2곳, 아동시설 5곳에 전달된 김장김치는 시설 이용자들을 위한 급식 운영에 활용된다.

이철호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은 "한국인의 밥상에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먹거리인 김장김치가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전달돼 따뜻한 광양제철소의 사랑과 정이 전달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이웃들과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활동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지역 내 결식 해소를 위해 특수제작한 '모두愛 밥차'를 지역 복지시설에 전달하고 지난 9월 사랑나눔복지재단에 1억 원 상당의 백미 40t을 지원하는 등 지역사회와 상생·공존하기 위해 기업과 사회가 함께 발전하는 모델을 제시하는 'Community with POSCO(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회사)' 실현을 위해 적극 노력 중이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