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롯데홈쇼핑 6개월간 새벽 방송 중단…협력사·매출 타격 불가피(종합)

임원 범죄 고의 누락하고 재승인 취득…전직 대표 유죄도 확정
롯데홈쇼핑 6개월간 새벽 방송 중단…협력사·매출 타격 불가피(종합)
임원 범죄 고의 누락하고 재승인 취득…전직 대표 유죄도 확정

롯데홈쇼핑 [촬영 안 철 수, 재판매 및 DB금지]
롯데홈쇼핑 [촬영 안 철 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이신영 기자 = 방송 재승인 심사 과정에서 임직원들의 범죄 행위를 고의로 누락해 방송법을 위반한 롯데홈쇼핑이 앞으로 6개월 동안 새벽 시간대 방송을 못 하게 됐다.

정부 처분으로 방송이 중단되는 것은 업계에서 이번이 처음으로 롯데홈쇼핑과 협력업체의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방송 재승인을 받으려고 허위 사업계획서를 제출하고 비자금을 만들어 로비 용도로 쓴 강현구(62) 전 롯데홈쇼핑 사장은 유죄가 확정됐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롯데홈쇼핑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상대로 낸 업무정지처분 취소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전날 확정했다.

업무정지 처분이 확정됨에 따라 롯데홈쇼핑은 앞으로 6개월 동안 오전 2∼8시 방송을 할 수 없다.

이번 사건의 발단은 2014년 드러난 롯데홈쇼핑 전·현직 임원 10명의 배임수재·횡령 사건이다. 이들은 납품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해 롯데홈쇼핑은 채널 재승인 신청서를 미래창조과학부(현 과기정통부)에 제출하면서 임직원들의 범죄 행위를 고의로 빠뜨렸다. 정부는 이듬해 롯데홈쇼핑 방송을 3년 재승인했다.

롯데홈쇼핑의 허위 보고는 감사원의 2016년 감사로 드러난다. 감사원은 방송법 위반 사항을 지적했고, 정부는 영업정지 6개월 처분을 내렸다.

롯데홈쇼핑은 징계에 불복해 소송을 제기했지만 1심부터 3심까지 모조리 패했다.

이번 판결로 언제부터 방송 송출이 중단될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별도로 결정하게 된다.

롯데홈쇼핑은 현재는 오전 2∼6시 사이에는 재방송을 내보내고 6∼8시에는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새벽 시간대이지만 생방송을 진행하는 만큼 고객 이탈에 따른 매출 손실과 협력사 피해가 현실화할 수밖에 없다.

롯데홈쇼핑은 하급심 재판 과정에서 이번 처분이 현실화하면 홈쇼핑 채널로서 고객의 신뢰를 상실할 뿐 아니라 매출액 기준 1천211억원, 영업이익 기준 363억원의 손실을 감당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롯데홈쇼핑은 또 오전 2∼8시 사이는 중소 협력업체 제품 방송 비율이 90%에 달하는 만큼 중소기업도 피해를 본다고도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롯데홈쇼핑의 전체 협력업체 850여개 중 3분의 2에 가까운 560여개가 중소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홈쇼핑 업계는 엔데믹 이후 TV 시청이 날로 줄고 있는 데다 송출 수수료 증가로 가뜩이나 매출과 영업이익에 타격을 받고 있는 만큼 이번 방송 중지가 더 뼈아플 수밖에 없게 됐다.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이날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강현구 전 롯데홈쇼핑 사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롯데홈쇼핑에 벌금 2천만원을 선고한 원심도 각각 확정했다.

강 전 사장은 2015년 재승인 심사 때 허위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혐의와 억대 비자금을 조성해 정치권 등에 후원금 같은 명목으로 뿌린 혐의를 받았다.

검찰은 애초 강 전 사장의 횡령액을 6억8천여만원으로 보고 기소했지만, 1심과 2심 재판부는 이 중 7천600여만원만 횡령액으로 인정했다. 나머지 금액은 검찰의 입증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xi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