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대구 역세권 개발, 복합환승센터 우선 추진…"가능한 것부터"

민간투자사업 여건 악화…민·관 공동 개발→단계별 사업 전환
서대구 역세권 개발, 복합환승센터 우선 추진…"가능한 것부터"
민간투자사업 여건 악화…민·관 공동 개발→단계별 사업 전환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서대구 역세권 개발 사업 계획 가운데 복합환승센터 건설이 먼저 추진된다.

이 사업은 국비·기금 등을 투입, 2025년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구시는 서대구 역세권 개발과 관련, 기존의 민·관 공동 방식에서 구역별 특성에 맞는 단계별 사업 추진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최근 민간 투자사업 여건 악화 등이 배경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대구 역세권 단계별 개발 계획 [대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대구 역세권 단계별 개발 계획 [대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대구 역세권 개발은 서대구역 개통과 우수한 광역교통 인프라와 연계해 영남권 경제성장을 견인할 새로운 경제·산업·문화·교통 허브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이를 서대구역 인근 4개 하·폐수처리시설을 통합해 지하화하고 상부를 공원화하는 '하·폐수처리장 통합 지하화 사업', 서대구 역세권을 복합환승센터 건립 등을 내용으로 하는 '서대구 역세권 도시개발 사업'으로 추진해왔다.

이 중 서대구 역세권 도시개발 사업의 경우 민·관 공동 도시개발 방식으로 추진해왔으나 대장동 사태 이후 도시개발법이 개정·시행되고 레고랜드 사태 등으로 민간 투자사업 개발 여건이 악화해 추진이 어려워졌다.

이에 따라 시는 기존 사업 방식에서 토지 소유 형태와 개발 가능 시기 등 부지 여건별 특성에 맞게 사업을 단계별로 추진하는 한편, 공공성이 높은 복합환승센터는 국·시비와 기금을 투입해 역세권 개발 마중물로서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서대구역 남·북 측에 복합환승센터를 조성하고 특히 서대구역 남측은 환승시설, 청년·기업 지원시설과 같은 공공기능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환승시설은 서대구역 철도와 대구 서쪽에 분산된 버스정류장, 도심 항공교통(UAM)을 포함한 미래교통, 도시철도 등을 효율적으로 배치해 환승 기능을 강화하고 스타트업 플랫폼 등 기업지원시설과 함께 청년지원시설을 함께 조성한다.

서대구역 북측은 호텔, 오피스텔, 문화 및 상업 등 환승지원시설을 배치할 계획이다.

한국전력공사 자재 창고 부지는 상업 등 도시지원 기능 시설로 개발하고 개발구역 내 사유지는 자력 개발을 유도할 방침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현재 민간의 투자개발 여건이 악화해 서대구 역세권 개발이 장기간 방치될 수 있는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사업방식을 전환해 사업의 성공 가능성을 한층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ms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