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中저장성 '제로코로나' 정책 일침…"인민 지상은 방역 지상 아냐"

(저장일보 갈무리)
(저장일보 갈무리)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인민지상, 생명지상(人民至上、生命至上)' 즉 '사람과 생명'이 우선이라고 표방한 중국 중앙 정부에 최근 저장성 지방정부가 일침을 가했다.

중국 저장일보에 따르면 저장 선전부는 지난 29일(현지시간) '인민 지상은 방역 지상이 아니다'는 제목의 글을 발표했다. 이 글에서 저장성 정부는 "2019년 말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지 3년이 지났고 팬데믹이 길어짐에 따라 인민들의 심리적 저항과 인내심이 더욱 시험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선전부는 "최근 일부 지역에서는 방역이라는 명목으로 권력을 남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방역이 기형화되고 형태가 변질돼 인민들의 정상적인 생활을 방해하고 있다"며 "마음대로 명령하고, 심지어 대중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해 당과 정부의 이미지를 실추시켰다"고 비판했다.

또 "팬데믹으로 돈을 벌 기회를 잡는 사람들도 있었다. 이에 무력감, 지루함, 심지어 분노까지 인민들이 느끼는 고통을 이해해야 한다"고 썼다.

선전부는 "팬데믹 예방 및 통제는 사람을 예방하는 것이 아니라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것이다. 어떤 예방 및 통제 조치를 취하든 하루빨리 사회와 삶이 정상 궤도로 돌아가야 한다. 단순히 비용에 관계없이 무모하게 행동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발표문은 30일 한때 웨이보 등 중국 SNS의 검색어 상위에 오르며 인기를 끌었다.

한편, 코로나19 봉쇄정책을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일고 있자 중국 정부는 시위에 대해서는 강경 대응하되, 방역은 완화하는 강온 양면 전략을 펼치고 있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는 중국이 향후 7개월간 코로나19 봉쇄 조치를 점진적으로 완화해 2023년 중반께 완전히 제로코로나에서 벗어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