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KAI, 자체 개발 소형민수헬기 제주 닥터헬기로 운항시작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사천=뉴시스] 차용현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주)(KAI)에서 개발한 소형민수헬기(LCH) 1호기가 제주도 닥터헬기로 선정됐다.

KAI는 지난달 29일 LCH 1호기가 제주도의 오랜 숙원이었던 닥터헬기로 선정돼 출범식을 가지고 정식운항을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LCH 양산 1호기는 응급환자 이송뿐 아니라 응급처치까지 가능하도록 첨단 의료장비를 장착해 도내에서 발생한 중증 응급환자를 제주한라병원으로 후송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국립중앙의료원이 위탁 운용하고 글로리아항공이 운항을 담당한다.

제주지역 닥터헬기 배치는 전국 8번째 사례로 도서 및 산간 지역과 해상 사고 등에 신속한 대응을 통해 제주도민의 생명보호와 안전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LCH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방위사업청이 공동 추진하는 민·군 헬기 통합개발과제를 통해 KAI와 에어버스 헬리콥터스(AH)가 공동으로 유럽항공청(EASA)의 기준에 따라 설계·제작한 4.9t급 민수헬기다.

KAI 김건한 회전익개발사업관리실장은 “LCH 양산 1호기의 제주 닥터헬기 취항은 정부과제 결과물이 사업화로 창출된 모범사례”라며 “LCH의 판매기반을 구축해 국내는 물론 해외 판매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AI는 향후 LCH 양산기 4대를 추가로 제작해 AH와 공동마케팅을 통해 국산헬기 수출 경쟁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