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 "이재명은 사이코패스" 글에 '좋아요' 실수...김남국 "단순한 해프닝" 해명

지난달 26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 비방하는 트위터 글에 '좋아요' 누른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달 26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 비방하는 트위터 글에 '좋아요' 누른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모욕하는 트위터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한 것을 두고 김남국 민주당 의원이 "단순한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의 반려묘 '찡찡이'가 태블릿 위에 서면서 잘못 누르는 경우도 있다며 둘 사이를 전혀 의심할 필요가 없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1일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건영 의원이 문 전 대통령을 뵙고 왔다고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앞서 지난달 26일 문 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이재명은 사이코패스 중 정남규 스타일에 가깝다', '사회성 결여, 공격적, 평범한 소통이 안 된다', '막말을 잘하는데 일반적인 소통이 안 되는 스타일' 등 내용이 담긴 트위터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했다.

과거에도 문 전 대통령은 이 대표를 비난하는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한 적이 있어 이 대표의 지지자들은 아쉬움을 보이고 있다.

다만 문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이번 건도 역시 실수로 눌러진 것으로 전해진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기념촬영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기념촬영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날 김 의원은 "문 전 대통령 팔로워가 워낙 많아 연속으로 '좋아요'를 누르다가 다시 취소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반려묘 찡찡이가 태블릿 위에 올라가서 잘못 눌리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며 "그 말씀을 듣고 완전 공간한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저도 트위터나 페이스북 내용을 다 읽지 못하고 반복적으로 계속 '좋아요'를 누르는 경우가 많이 있었다. 아마 대부분 비슷한 경험이 있을 것 같다"며 "저도 최근 엉뚱한 게시물에 실수로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한 경우도 있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통령과 이 대표의 불화를 우려하는 시각에 걱정하지 말라는 의사를 표했다.

김 의원은 "두 분 사이를 전혀 의심할 필요가 없다. 이 대표는 대선후보로서나 당 대표로서 항상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일하고 있다.
그 누구보다도 문 전 대통령을 사랑한다"며 "문 전 대통령의 온화하고 착한 성품을 아는 분은 결코 오해하시는 일이 없을 것 같다"고 했다.

끝으로 "사소한 해프닝이 민주당 내부의 갈등과 분열의 씨앗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당의 갈등과 분열로 이익을 얻는 사람들이 누구일지를 생각해야 한다. 민주당의 미래를 위해서도 서로 응원하며 윤석열 정보의 보복과 탄압에 맞서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