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엔무브 사장에 박상규 선임…SKIET 사장 김철중

기사내용 요약
2023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 단행

[서울=뉴시스]SK엔무브 박상규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서울=뉴시스]SK엔무브 박상규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SK이노베이션과 계열 사업 자회사들이 1일 '2023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카본 투 그린(Carbon to Green)'의 성과창출과 기업가치 제고에 초점을 두고 그린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개편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은 SK엔무브(옛 SK루브리컨츠) 사장에 박상규 SK네트웍스 총괄사장을 선임하고,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사장에 김철중 SK이노베이션 포트폴리오부문장을 승진 발령했다.

SK엔무브 신임 사장으로 선임된 박상규 사장은 1987년 SK이노베이션 전신인 유공으로 입사해 소매전략팀장, 투자회사관리실 임원, SK에너지 리테일마케팅사업부장, 워커힐 호텔 총괄 등 주요 부서를 거쳐 2017년부터 SK네트웍스 사장을 맡고 있다. 그룹 내 다양한 사업경험을 바탕으로 전략기획 역량과 현장 사업감각을 두루 갖춘 사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 신임 사장으로 승진 발령된 김철중 SK이노베이션 포트폴리오부문장은 1992년 입사해 SK이노베이션에서 금융, 재무, 경영전략 등 주요 부서를 거쳐 경영기획실장, 전략본부장을 역임 후 지난해부터 SK이노베이션 포트폴리오 부문장으로 재직 중이다. 재무·기획 역량을 겸비한 전략통이다.

신임 임원은 31명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넷제로를 달성하기 위한 ‘카본 투 그린’ 전략에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전문성과 실행력을 갖춘 인재를 과감히 등용한다는 원칙 아래 인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사업지주회사로서의 기능과 역량 확대를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이에 따라 유망기술을 발굴·확보할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담당'을 신설했고 '성과관리담당'도 신설해 사업자회사들의 이익개선활동에 대한 지원 기능을 보강했다. 또 그린 사업 중심으로 창출된 성과가 제대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시장과의 적극적 소통을 담당할 'IR담당'을 새로 만들었다.

[서울=뉴시스]SK아이이테크놀로지 김철중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서울=뉴시스]SK아이이테크놀로지 김철중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사업자회사들도 ‘카본 투 그린’ 성과창출 본격화를 목표로 각각 별도 조직을 신설했다. SK에너지 R&S CIC(Refinery & Synergy Company In Company)는 'New BM 디자인실'을 신설해 그동안 검토한 넷제로(탄소 중립) 전략의 사업화에 나선다.

SK지오센트릭은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등 가능성이 입증된 프로젝트의 사업화를 강화하기 위해 ‘그린 비즈 추진 그룹’을 ‘솔루션 사업본부’와 ‘머티리얼 본부’로 재편했다.아울러 ‘중국사업본부’를 신설해 중국 내 친환경·재활용 사업을 확장키로 했다.

SK온은 제조와 연구(R&D) 경쟁력 강화와 주요 기능 간 시너지 제고, 중점 프로젝트 실행력 증대에 방점을 두고 조직을 개편했다.


SK엔무브는 전기차용 윤활유 등 e-플루이드(Fluid) 사업의 글로벌 마케팅 본격 전개를 위한 ‘e-Fluids 마케팅실’을 신설했고,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미국·유럽 등에서 마케팅 활동을 공격적으로 전개하기 위해 ‘신규고객개발담당’을 새로 만들었다. SK어스온은 CCS(탄소 포집 및 저장)분야 기술 우위 확보를 위한 조직을 확대 재편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이번 조직개편 및 인사는 파이낸셜 스토리 실행을 통해 2023년에는 본격적인 성과를 창출하겠다는 의미”라며 “이를 통해 SK이노베이션 계열의 ‘카본 투 그린’ 성장전략이 시장의 인정을 받아 기업가치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