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효자촌' 데프콘 "'나는 솔로'와 차이점? 부모·자식 관계 공감"[N현장]

가수 데프콘이 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진행된 ENA 새 예능 '효자촌'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효자촌'은 오로지 효를 위해 만들어진 가상의 공간 효자촌에 입성한 효도 5인방이 각자의 부모와 동거하면서 효를 실천하는 모습을 담는 효도 버라이어티다. 2022.12.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데프콘이 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진행된 ENA 새 예능 '효자촌'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효자촌'은 오로지 효를 위해 만들어진 가상의 공간 효자촌에 입성한 효도 5인방이 각자의 부모와 동거하면서 효를 실천하는 모습을 담는 효도 버라이어티다. 2022.12.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데프콘이 진행을 맡고 있는 '효자촌'은 부모-자식 간 관계를 조명하는 점이 특별하다고 귀띔했다.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ENA 새 예능 '효자촌' 제작발표회에서 '효자촌'과 '나는 솔로'의 차이점에 대해 설명했다.

데프콘은 "'효자촌'은 '나는 솔로'와는 다르다"라며 "'나는 솔로'가 남녀 간 사랑을 다뤘다면 여긴 부모-자식 간의 관계를 다룬다, 가정마다 분위기 달라서 '저 집은 우리집과 비슷해' 이러면서 볼 수 있는 게 차별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효자촌'은 이 시대에 너무 필요한 프로그램"이라며 "진정성이 독보적이라 백상에서 상을 받았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남 PD는 "방송은 12회 예정이고 그 이후에는 운명에 맡긴다"라며 "효가 사라질 소재는 아니라 방송이 잘되면 지속이 되지 않을까 한다"라고 했다.

한편 '효자촌'은 '나는 솔로' 남규홍 PD의 진정성 예능 2탄으로, 효를 위한 가상의 공간인 효자촌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는 신개념 '효라이어티'(효도+버라이어티)다. 양준혁, 장우혁, 윤기원, 유재환, 신성이 '효도 5인방'으로 등장해 기대를 모은다. 1일 오후 10시30분 첫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