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리프트 타고 건물 외벽에 만국기 달던 50대 3m 아래로 추락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광주=뉴스1) 이승현 기자 = 건물 외벽에 만국기를 달던 50대 시설관리자가 작업용 리프트에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0분쯤 광주 광산구 진곡산단에 위치한 방역물품 제조 회사에서 시설관리자(59) A씨가 3m 높이의 작업용 리프트에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씨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A씨는 사고 당시 건물 외벽에 있던 만국기가 떨어져 수정작업을 하고 있었으며,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발을 헛디뎌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현장 근로자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