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실, 화물연대에 "업무개시명령 재발동 없도록 조속한 복귀 촉구"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12.01.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12.01.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대통령실은 1일 집단운송거부 중인 화물연대를 향해 "가급적 업무개시명령을 다시 발동하는 일이 없도록 운수 종사자 여러분들의 조속한 업무 복귀를 거듭 촉구한다"고 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무기한 운송 중단의 피해자는 다름 아닌 우리 모두"라며 이같이 말했다.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로 이날 오후 2시 기준 품절 주유소는 49개소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화물연대에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국내 산업피해와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면서 피해현황을 점검하고 대응책을 마련 중이다.

이 부대변인은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 오후 2시 2차관 주재로 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을 위한 실무회의를 개최했다"며 "이 회의에서 업무개시명령 발동 필요한 법적 요건을 사전 검토하고 피해현황 확인과 대응책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이날 1차관 주재로 시멘트 등 주요 업종 긴급 수급 점검회도 열었다.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7일간 시멘트, 철강, 자동차, 정유 등의 분야에서 출하 차질 규모가 잠정 1조6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부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어떤 불법에도 타협하지 않고 노사 법치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의 국민과 갈수록 악화하는 대외 여건을 고려할 때 재화와 용역의 무기한 운송 중단 피해를 더 방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 소집 여부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계속 상황을 점검하고 또 비상한 대응을 해나가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민주노총의 파업을 '기획 파업'으로 규정한 것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화물연대의 정당성 없고 명분 없는 집단운송거부에 이어 민노총 소속의 여러 노조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파업을 진행하는 것은 그 누구에게도 도움 되지 않는다"며 "노사 법치주의를 세워가는 과정에 있다고 말씀드렸는데, 집단행동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