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경호처, 위험물질 판독 경연대회 개최

대통령경호처 주관 제11회 위험물질 판독능력 경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CBT(Computer Based Program)을 이용해 위험물질을 판독하고 있다. 대통령경호처 제공
대통령경호처 주관 제11회 위험물질 판독능력 경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CBT(Computer Based Program)을 이용해 위험물질을 판독하고 있다. 대통령경호처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통령경호처는 오는 2일까지 국내 최고의 보안검색요원을 선발하는 위험물질 판독능력 경연대회를 개최한다.

1일 대통령경호처에 따르면 위험물질 판독은 물질을 투과하는 X-ray 장비를 활용해 일정한 장소 내 위험물 반입을 사전 차단하는 보안·안전 업무다. 경호처를 비롯해 군·경·공항·항만·정부청사 등은 물론 민간에서도 산업기술 유출 방지, 다중이용시설 테러 예방 등의 목적으로 광범위하게 시행되고 있다.

이번 경연대회는 경호처가 국유특허 기술로 보유한 4색 X-ray 장비를 활용한 원자의 판별 방법과 인공지능을 이용한 위험물 검출 시스템 및 방법 등 을 타 국가기관과 공유함으로써 기존 보안검색 업무의 한계를 극복하는 등 국가보안 업무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11회를 맞은 이번 대회에는 경호처 직원 및 경호 관계 기관, 검색 유관 기관 종사자 370여명이 참가했다. 경호처와 국가 경호업무 관계 기관들로 참여가 제한적이었던 이전 대회와 달리 참여 기관이 행정안전부 정부청사, 공항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으로 크게 확대됐다. 참가자들은 X-ray 검색환경과 동일한 CBT를 이용해 객관적으로 판독 능력을 측정받는다.

대통령경호처 관계자는 "테러에 이용되는 위험물의 종류가 다양해지고 형태를 변형한 사제 폭발물을 이용한 테러가 빈번히 발생하는 국제테러환경 하에서 X-Ray 검색능력을 향상시켜 위험물을 탐지할 수 있는 보안검색의 중요성이 더해가고 있다"며 "경연대회의 확장은 공항 등 국가 중요시설에서 근무하고 있는 보안검색 업무 종사자들의 판독능력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고, 격려함으로써 국가보안 업무의 질적 향상을 높이는데 그 목적이 있으며, 보안검색 기술이 첨단과학기술로 고도화되는 민간 부문에서도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호처는 내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업해 관련 특허를 활용한 보안검색기술 고도화 사업에도 착수할 예정이다. 국가 연구개발(R&D) 사업 추진을 통해 2025년까지 기술을 상용화하고 타 국가기관과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