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뉴욕·싱가포르, 생활비 가장 비싼 도시 1위"

영국 경제분석기관 EIU 조사…"전쟁·인플레로 172개 주요도시 물가 8.1%↑"
"뉴욕·싱가포르, 생활비 가장 비싼 도시 1위"
영국 경제분석기관 EIU 조사…"전쟁·인플레로 172개 주요도시 물가 8.1%↑"

미국 뉴욕 전경 The Shadow of the Empire State Building is cast on buildings in the West Side of Manhattan from the observation deck of the ESB on Friday, November 18, 2022 in New York City. Photo by John Angelillo/UPI
미국 뉴욕 전경 The Shadow of the Empire State Building is cast on buildings in the West Side of Manhattan from the observation deck of the ESB on Friday, November 18, 2022 in New York City. Photo by John Angelillo/UPI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뉴욕과 싱가포르가 전 세계 주요 도시 가운데 생활비가 가장 비싼 도시로 평가됐다.

영국 이코노미스트 자매회사인 경제 분석 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1일(현지시간) 발표한 '2022 전 세계 생활비'(Worldwide Cost of Living)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뉴욕과 싱가포르는 조사 대상 172개 도시 중 올해 생활비가 가장 높은 도시 공동 1위에 올랐다.

EIU는 뉴욕 물가(100점)을 기준으로 식품과 의류, 주거, 교통, 학비 등 160여 개 상품 및 서비스 가격을 반영한 '세계생활비지수'(WCOL index)에 따라 도시 생활비 순위를 매기는데, 뉴욕과 싱가포르 두곳 모두 최고점인 100점을 기록했다.

뉴욕이 1위에 오른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뉴욕 외에도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 등 미국 도시 총 3곳이 10위권 안에 들었다. 이는 물가상승뿐만 아니라 강달러 현상 때문이기도 하다고 EIU는 분석했다.

싱가포르는 생활비가 비싼 도시로는 늘 최상위권을 차지하는 곳으로, 올해를 포함해 지난 10년간 8번 1위에 올랐다.

뉴욕과 싱가포르에 이어 이스라엘 텔아비브(3위), 홍콩·미국 로스앤젤레스(공동 4위), 스위스 취리히(6위), 제네바(7위), 미국 샌프란시스코(8위), 프랑스 파리(9위), 덴마크 코펜하겐·호주 시드니(공동 10위) 순으로 집계됐다.

생활비가 가장 값싼 도시로는 시리아 다마스쿠스가 꼽혔다.

그 뒤로 리비아 트리폴리(171위), 이란 테헤란(170위), 튀니지 튀니스(169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168위) 등 순이었다.

러시아 모스크바 전경 RUSSIA, MOSCOW - DECEMBER 1, 2022: A view of the city of Moscow from Moscow's Sparrow Hills. Temperatures of -8°C (17.6°F) are expected in Moscow on December 1. Valery Sharifulin/TASS
러시아 모스크바 전경 RUSSIA, MOSCOW - DECEMBER 1, 2022: A view of the city of Moscow from Moscow's Sparrow Hills. Temperatures of -8°C (17.6°F) are expected in Moscow on December 1. Valery Sharifulin/TASS

지난해 대비 올해 생활비가 가장 많이 오른 도시로는 러시아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가 각각 1, 2등을 차지했다. 이들 도시는 생활비 순위에서 작년에 비해 각각 88계단, 70계단 오른 37위, 73위를 기록했다.

이는 러시아가 올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후 서방국이 러시아에 가한 제재로 물가가 치솟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올해 조사 대상 172개 도시의 물가는 작년 대비 평균 8.1%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물가 상승률은 EIU가 각 도시 생활비 데이터를 집계해온 지난 20년간의 최고 기록이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공급망 붕괴, 중국의 강도 높은 코로나19 방역 정책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고 EIU는 설명했다.

가장 많이 비싸진 품목은 휘발유로, 국제 유가 상승에 따라 지난해 대비 22%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우파사나 더트 EIU 세계 생활비 부문 책임자는 "우크라이나 전쟁과 뒤이은 서방의 러시아 제재,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정책으로 공급망 문제가 발생했으며 이는 금리 인상 등과 결합해 전 세계적 생활비 인상을 초래했다"면서 "공급망 병목 현상 등이 조금씩 해결되면서 내년에는 물가가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hanj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