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활동가 11명 검찰 송치…전장연 "기계적 조치 유감"(종합)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들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에서 열린 '제45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 시위에서 지하철에 탑승해 장애인권리예산 보장을 촉구하며 국회로 향하고 있다. 2022.11.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들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에서 열린 '제45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 시위에서 지하철에 탑승해 장애인권리예산 보장을 촉구하며 국회로 향하고 있다. 2022.11.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조현기 기자 = 장애인예산 반영을 요구하며 1년째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하고 있는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활동가 11명의 검찰 송치에 "기계적 조치로 유감"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이날 전장연 활동가 11명을 업무방해, 기차교통방해, 도로교통법위반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했다. 다만 박경석 상임대표는 제외했다.

박 대표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정당한 권리를 주장했다고 기계적으로 송치했는데 유감"이라며 "2일 승하차 집회에서 관련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전장연은 2일 오전 7시30분 삼각지역에서 출발해 서울역을 거쳐 사당으로 간 뒤 다시 삼각지역으로 돌아오며 시위할 예정이다.

이날 11명에 이어 추가 송치도 예상된다. 수사 대상자 28명 중 박 대표를 포함한 4명은 아직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경찰은 박 대표의 출석을 요구 중이다.

서울교통공사는 박경석 대표 등이 열차 운행을 지연시켰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보수 성향의 자유대한호국단도 이형숙 서울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장 등 전장연 관계자들을 업무방해와 철도안전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