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해 피격' 유족 "文 말장난에 경악..국가존재 망각했던 것"

기사내용 요약
"정황 그대로인데 정권 바뀌자 결론 정반대" 文 주장
공무원 형 "월북 몰아갔으면서 말장난" 반박 입장문
"당시 정권이 한 일 검찰·법원 통해 명백히 밝혀져야"

고(故)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 뉴시스DB.
고(故)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 뉴시스DB.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당시 안보체계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낸 것과 관련, 공무원 유족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와 안보부처들이 국가의 존재를 망각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문 전 대통령은 1일 입장문을 내고 "서해 사건은 당시 대통령이 국방부, 해경, 국정원 등의 보고를 직접 듣고 그 보고를 최종 승인한 것"이라며 "당시 안보 부처들은 사실을 명확하게 규명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획득 가능한 모든 정보와 정황을 분석해 할 수 있는 범위에서 사실을 추정했고, 대통령은 이른바 특수정보까지 직접 살펴본 후 그 판단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판단 근거가 된 정보와 정황은 달라진 것이 전혀 없는데, (정권이 바뀌자) 결론만 정반대가 됐다"며 "(결론이 바뀌려면) 피해자가 북한해역으로 가게 된 다른 가능성이 설득력 있게 제시돼야 한다. 다른 가능성은 제시하지 못하면서 그저 당시 발표가 조작됐다는 비난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입장문이 공개된 뒤 고(故)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는 반박문을 내고 당시 청와대 및 안보 관련 부처의 조치를 비판했다. '자진 월북'으로 몰아가려는 자료들만 취합해 허위 발표를 했다는 취지다.

이씨는 최근 감사원 감사 결과를 언급하며 "월북으로 몰아가기 위해 한자가 표기된 구명조끼가 있었으며 팔에 붕대를 감고 있었다는 사실을 은폐했음에도 왜 북한 해역에 유입되었는지를 증명하라는 말장난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했다.


이씨에 따르면 2020년 9월22일 이대준씨가 사망, 시신이 훼손된 뒤 한 시간여가 지난 오후 10시50분 인천해경은 이씨에게 전화로 '이대준씨가 평소 북한을 동경했는지', '월북이 의심되는 행동을 했는지' 등을 물었다고 한다.

이씨는 "(동생이) 북한군에 의해 사망했다는 사실을 알리는 게 우선 아니냐"며 "하지만 이들은 월북이라는 단어를 이때부터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권이 바뀌어 내용이 달라졌다고 하지만, 문재인정권이 당시 무슨 짓을 했는지 검찰과 재판부를 통해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