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文 '서해피격 수사' 비판에 "사과가 먼저였어야"

"철저 진상규명 필요하다는 사실만 부각…檢 흔들림 없이 수사해야"
與, 文 '서해피격 수사' 비판에 "사과가 먼저였어야"
"철저 진상규명 필요하다는 사실만 부각…檢 흔들림 없이 수사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은 1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한 데 대해 "사과가 먼저였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전 대통령은 사과는커녕 유족과 국민이 듣고 싶고 알아야 할 진실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 하루 전에 '도를 넘지 말라'는 비판 입장을 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은 유가족의 눈물 어린 절규에 답했어야 했다"며 "'직접 챙기겠다'고 했던 피격 공무원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에 사과가 먼저였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 국민이 북한에 의해 살해되고 시신이 불태워지는 동안 대한민국 대통령은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왜 살릴 수 없었는지 국민께 진실을 말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입장문 살펴보는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 입장문 살펴보는 기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발표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서해피격수사에 대한 공식입장문을 한 기자가 살펴보고 있다. 2022.12.1 uwg806@yna.co.kr (끝)
문재인 전 대통령 입장문 살펴보는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 입장문 살펴보는 기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발표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서해피격수사에 대한 공식입장문을 한 기자가 살펴보고 있다. 2022.12.1 uwg806@yna.co.kr (끝)


양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정책적 판단'을 내린 그 결과물에 대해 수사하는 것이 아니라 그 판단을 내리는 과정에서 불법 행위가 없었는지 살피고 있는 것"이라며 "검찰은 이 사건에 대해 어떤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흔들림 없이 수사를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문 전 대통령의 입장문에 대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졌던 전직 대통령의 발언이라고 믿어지지 않는다"며 "국민이 북한으로 넘어갔는데 명백한 증거 없이 자진 월북으로 판단했다는 문 전 대통령의 자백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은 서훈 전 실장 등의 공직자 자존심을 짓밟는다고 주장하며 돌아가신 서해 공무원과 유가족에 2차 가해까지 했다"며 "문 전 대통령의 오늘 입장문으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사실만 더 부각됐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측근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정권이 바뀌자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언론에 공포된 부처의 판단이 번복됐다"며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