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크리스마스 인생샷, 아울렛으로 간다

신세계사이먼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웨스트 광장에 쿠키런과 협업한 포토존이 조성돼 있다. 신세계사이먼 제공
신세계사이먼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웨스트 광장에 쿠키런과 협업한 포토존이 조성돼 있다. 신세계사이먼 제공
본격적인 영하권 추위가 시작되면서 올겨울 가족·친구·연인들이 모두 함께 즐기는 크리스마스 시즌 명소도 각광받고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아울렛은 내년 1월 15일까지 전점에서 '유러피언 크리스마스 트립'을 진행한다.

신세계사이먼은 지난 2020년부터 매년 크리스마스 및 연말 홀리데이 시즌에 이국적인 쇼핑센터 경관과 어울리는 크리스마스 비주얼 머천다이저(VMD) 연출로 고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올해는 데브시스터즈의 대표 지적 재산권(IP) '쿠키런' 및 럭셔리 브랜드 '코치'와 협업한 다양한 체험형 콘텐츠로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즐거움을 선물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여주·파주·시흥 프리미엄 아울렛은 데브시스터즈의 '쿠키런' 캐릭터 스토리를 담은 조형물과 체험 콘텐츠로 캐릭터 테마파크와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여주·부산 프리미엄 아울렛에서는 고급스럽고 클래식한 유럽 감성으로 조성한 트리와 외경 연출이 더욱 생생한 연말의 분위기를 선사한다.

아울러 크리스마스 당일인 25일까지는 전점에서 매주 금·토·일요일 3일간 정통 유럽의 연말 감성을 느낄 수 있는 '크리스마스 마켓'을 개최한다. 이번 마켓은 유럽 산골마을의 오두막집인 '샬레'를 모티브로 판매 부스를 조성해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한 것이 특징이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