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내년부터 경기도에 자율주행버스 달린다

성남 판교서 ‘판타G’ 시범운영
평일 30분, 주말엔 1시간 간격
경기도가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협력주행버스의 이름을 '판타G'로 정하고 내년 1월부터 성남시 판교에서 시범 운행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경기도 자율협력주행버스 '판타G'.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협력주행버스의 이름을 '판타G'로 정하고 내년 1월부터 성남시 판교에서 시범 운행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경기도 자율협력주행버스 '판타G'. 경기도 제공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도입하는 '자율협력주행버스'가 내년 1월부터 시범운영된다.

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판교역과 판교 제2테크노밸리 경기기업성장센터를 잇는 약 5.9㎞에 구간에 자율주행버스 '판타G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하게 정해진 정류장에서 탑승할 수 있고, 이용 시간은 평일 6시 30분~22시 30분, 주말 7시 30분~20시로 평일 30분, 주말 1시간 간격으로 배차될 예정이다.

버스정류장 정보, 버스 위치정보와 도착 시간 등은 경기도 버스정보시스템(BIS)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9월 14일부터 28일까지 '경기도 자율협력주행버스'에 대한 홍보와 도민 참여를 위해 이름 공모를 진행했다.

그 결과 504건이 접수됐으며, '판타G버스' 등 8건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은 "앞으로도 자율협력주행버스를 비롯해 도민 맞춤형 서비스 혁신에 경기도가 항상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브랜드 전문가 등이 참여한 두 차례의 평가를 거쳐 김예슬씨의 '판타G버스(PanTA-G)'를 최우수상에 선정했다.

'판'교에서 '타'는 'G버스'라는 의미를 담은 '판타G'버스는 G버스 이름을 활용해 기존 경기버스와의 통일성을 유지하며, 영단어 판타지(Fantasy)를 연상시켜 자율주행버스가 주는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잘 표현한 것은 물론 기억이 쉽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