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초등생 체험학습 버스서 갑자기 '불법영상' 재생돼 '충격'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사진=뉴스1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체험학습을 떠나는 초등학생들이 탄 버스 안에서 음란 동영상이 몇 분간 상영돼 충격을 주고 있다.

1일 구미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구미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의 '당일 체험학습' 운행을 맡은 버스 안에서 모니터에 음란 동영상이 재생되는 일이 일어났다.

학생들은 부산으로 갔다가 구미로 돌아오는 길 이 같은 영상을 목격했다.

조사 결과 음란 동영상은 버스 운전기사의 휴대폰이 버스 안 모니터와 연동되면서 재생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버스 안에는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과 지도교사 등 30여명이 탑승했다.

학교 측은 버스에 탑승했던 학생들을 대상으로 상담 진행, 보건교사와 교육청 심리 전문 상담사 등이 심리치료를 진행했다.

이와 관련해 관할 교육청은 "학교 측과 협의해 학생들의 심리 안정을 최우선으로 트라우마가 생기지 않도록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