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연준이 참고하는 美 10월 PCE 가격지수 6%↑…오름세 둔화

'인플레이션 정점론'·12월 금리인상 속도조절론에 힘 보태
연준이 참고하는 美 10월 PCE 가격지수 6%↑…오름세 둔화
'인플레이션 정점론'·12월 금리인상 속도조절론에 힘 보태

냉동 칠면조 팔고있는 미국 뉴욕의 한 식료품점 NEW YORK, NEW YORK - NOVEMBER 14: Frozen turkeys are displayed for sale inside a grocery store on November 14, 2022 in New York City. The price of turkeys, a staple for many Americans at Thanksgiving, is at record highs this year due to inflation and a rise in the price of
냉동 칠면조 팔고있는 미국 뉴욕의 한 식료품점 NEW YORK, NEW YORK - NOVEMBER 14: Frozen turkeys are displayed for sale inside a grocery store on November 14, 2022 in New York City. The price of turkeys, a staple for many Americans at Thanksgiving, is at record highs this year due to inflation and a rise in the price of feed among other cost issues. Spencer Platt/Getty Images/AFP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주로 참고하는 물가 지표도 오름세가 다소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10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년 동월보다 6.0%, 전월보다 0.3% 각각 올랐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9월(6.2%)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여전히 연준의 물가상승률 목표치(2%)의 3배에 이른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5.0%, 전월보다 0.2% 각각 상승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가장 정확한 물가 지표'라고 언급한 근원 PCE 가격지수의 상승폭도 지난 9월(5.2%)보다 소폭 내려갔다. 전월 대비 상승률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0.3%)를 하회했다.

이러한 수치는 앞서 미 노동부가 발표한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폭이 올해 1월 이후 최소폭인 7.7%(이하 전년 동월 대비)로 줄어든 이후에 나와 '인플레이션 정점론'에 힘을 보탤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4연속 자이언트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하며 인플레이션 잡기에 최우선으로 초점을 맞춰온 연준으로서는 물가 오름세가 조금이나마 꺾이기 시작했다는 신호에 속도조절을 유력하게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오는 13∼14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0.5%포인트 금리인상 결정이 내려질 것으로 보고 있다.

파월 의장도 전날 브루킹스연구소 연설에서 이르면 12월 금리인상 속도를 늦출 수 있다며 이런 전망을 공식화했다.

반면 조금 꺾이기는 했지만 여전히 물가가 높은 수준이고 둔화 속도가 느리다는 점에서 낙관론은 시기상조라는 견해도 만만치 않다.

따라서 연준은 파월 의장의 전날 발언대로 내년에도 통화긴축 기조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10월 개인 소비지출은 전월보다 0.5% 늘어나 9월(0.3%)보다 증가폭이 커졌다고 상무부는 밝혔다.

물가 급등세가 다소 꺾이고 소비지출이 가속화했다는 이날 발표는 연준의 금리인상이 경기침체를 초래하지 않고도 인플레이션을 식힐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키우는 결과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