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상습범이네' 테일러에 벨기에도 당했다... 추가 시간 10초 남기고 경기 종료 [2022 카타르]

크로아티아 vs벨기에 경기, 후반 4분 시간 중 3분 50초에 경기 종료
페널티킥 취소하는 테일러 주심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크로아티아와 벨기에의 경기.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VAR 판정을 통해 크로아티아에게 주어진 페널티킥을 오프사이드를 이유로 취소하고 있다. 2022.12.2 superdoo82@yna.co.kr (끝)
페널티킥 취소하는 테일러 주심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크로아티아와 벨기에의 경기.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VAR 판정을 통해 크로아티아에게 주어진 페널티킥을 오프사이드를 이유로 취소하고 있다. 2022.12.2 superdoo82@yna.co.kr (끝)


[파이낸셜뉴스] 한국의 코너킥을 무시하고,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을 퇴장시켰던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이번에는 추가시간도 다 적용하지 않았다. 세계랭킹 2위 벨기에도 당했다.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벨기에와 크로아티아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이 열렸다.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팀이 달라질 수 있는 아주 중요한 경기였다.

이 경기의 주심은 테일러 주심이었다. 이번 월드컵에서도 이미 대히트를 쳤다. 전 세계에 그의 존재감을 똑똑히 각인시켰다. 지난달 28일 한국과 가나전의 호루라기를 잡은 테일러 주심은 논란이 될 핸드볼 파울을 불지 않았고 경기 종료 직전 한국이 코너킥을 시도할 상황에서 급히 마무리했다. 벤투 감독이 급히 항의하자 레드카드를 내밀려 적반하장식의 운영을 보였다.

그런데 이번에도 테일러 주심은 한결같았다.

헬기와의 크리아티아의 경기 전후반 90분이 다 지나고 4분의 추가시간이 주어졌지만, 테일러 주심은 3분50초가 되자 그냥 그대로 휘슬을 불어 경기를 종료시켰다. 1골이 급한 벨기에 입장에서는 마지막 공격 기회를 놓친 셈이다. 벨기에 선수들은 허탈함에 그냥 주저앉았다.

물론, 경기 시간 10초나 코너킥 한 번으로 결과가 바뀔 확률은 많지 않다. 하지만 결과가 달라질 가능성이 있는 것이 축구다. 6초 정도를 남기고 벨기에가 역습을 펼치는 과정이었다. 한 번의 롱볼을 통한 찬스는 충분히 볼 수 있었다.


추가 시간은 몇초라도 끝까지 줘야하고, 마지막 세트피스는 끝까지 적용시켜줘야 한다.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에서는 더욱 그렇다. 이정도면 상습적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