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장애인식 개선 공로 인정받은 정유사는

SK이노베이션 임수길 밸류크리에이션센터장(오른쪽)이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이수성 이사장과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2022 장애인먼저실천상’ 시상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 임수길 밸류크리에이션센터장(오른쪽)이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이수성 이사장과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2022 장애인먼저실천상’ 시상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파이낸셜뉴스] SK이노베이션이 장애인식 개선 공로를 인정받아 관련 기관으로부터 상을 받았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사단법인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가 주최하는 ‘2022 장애인먼저실천상’ 시상식에서 사회통합부문 장애인먼저실천 대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장애인식 개선과 사회통합교육 등을 모범적으로 실천한 개인 및 단체에 주어진다.

장애인먼저실천상은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가 유엔(UN)이 정한 오는 3일 ‘세계 장애인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1996년 제정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시상식은 지난달 29일 서울시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진행됐다.

이번 심사에선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의 자발적인 활동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0년간 독거노인과 발달장애인 대상 다양한 봉사활동을 이어왔다. 지난 2017년부터는 구성원과 장애아동을 1:1 연결 대인관계 형성을 돕는 ‘해피드림아이’ 활동을 진행했다. 현재까지 9763명 구성원이 참가해 3만759명의 발달장애아동을 지원했다.

구성원들은 기본급 1%를 자발적으로 기부해 ‘1% 행복나눔’ 기금도 조성했다. 이를 통해 지난 10년에 걸쳐 절단장애인 131명에게 의수족 제작·수리 비용을 지원하는 한편, 발달장애인 자립을 위한 취업, 고용 유지 지원 프로그램인 ‘커리어 점프업 클래스’ 활동도 지속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장애인들이 자신의 가능성을 발굴하고 지속가능한 행복을 만드는데 기여하는 다양한 활동들의 진정성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만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구성원들과 함께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jh0109@fnnews.com 권준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