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지그재그, 패딩 거래액 128% 급증…당일배송 하루 최고 거래액 기록

지그재그가 한파에 겨울 아이템 판매가 급증했다고 밝혔다.(지그재그제공)
지그재그가 한파에 겨울 아이템 판매가 급증했다고 밝혔다.(지그재그제공)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카카오스타일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지그재그가 갑자기 찾아온 한파에 겨울 아이템 판매가 급증하면서 11월30일 당일배송 서비스 '직진배송'이 하루 최고 거래액을 기록했다.

2일 지그재그에 따르면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진 최근 3일(11월28~30일)간 직진배송 구매 데이터를 조사한 결과 '패딩' 거래액이 전주 대비 2배 이상(128%) 급증했다. 같은 기간 '장갑' 거래액은 357%, '겨울 모자'는 50% 늘었다.

직진배송은 서울 지역에 한해 오후 1시 전까지 주문 시 당일 도착, 오후 6시 전까지 주문하면 다음 날 새벽에 도착하는 당일 배송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번 한파에 서울권 고객들의 겨울 패션의류 및 소품 재구매가 증가하는 추세다.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하루만에 보온 아이템을 준비할 수 있는 직진배송 서비스에 수요가 몰리면서 11월30일 직진배송 거래액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11월 한달 기준 직진배송 거래액도 출시 후 가장 높았다.

평년보다 따뜻한 날씨로 주춤했던 한겨울 상품 수요가 이번 한파 이후 전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당일 배송이 아니더라도 지그재그 내 관련 상품 거래액도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 3일 간 지그재그 내 장갑 거래액은 전주 대비 698%, 귀마개는 295% 늘었으며 패딩 거래액도 68% 증가했다. 코트, 니트, 기모 슬랙스 등도 지난 주 진행한 '블랙위크' 기간과 비슷할 정도로 높은 거래액을 유지하고 있다.


겨울 아이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지그재그는 4일까지 직진배송 내 겨울 아이템을 모아 최대 52% 할인 판매한다. 패션 브랜드 패딩과 울 코트부터 인기 쇼핑몰 기모 슬랙스, 머플러까지 다양한 겨울 보온 아이템을 모아 선보인다. 계속해서 이어지는 한파에 대비할 수 있도록 12월에도 다양한 프로모션을 지속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