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베트남 현인그룹, 수교 30주년 계기 보고서 제출

베트남을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이 18일 오전 (현지시간) 응우옌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국가주석을 예방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2022.10.1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사진=뉴스1
베트남을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이 18일 오전 (현지시간) 응우옌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국가주석을 예방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2022.10.1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올해 양국 수교 30주년 계기 출범한 한-베트남 현인그룹이 작성한 양국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제언 보고서가 2일 한국과 베트남 정부에 각각 제출됐다.

양국 정부는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는 한-베트남 관계의 미래 발전 비전에 대한 민간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기 위해 정치외교, 경제통상, 사회문화 등 각 분야에서 양국 관계에 정통한 양국 전문가들로 구성된 한-베트남 현인그룹을 올해 3월 출범시켰다.

한-베트남 현인그룹은 그간 출범식 겸 제1차 회의, 제2차 회의, 제3차 회의를 통해 지난 30년간 빠른 속도로 발전해온 양국 협력관계를 되돌아보고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왔으며, 이러한 논의를 기반으로 양측 현인그룹이 각각 보고서 작성을 진행해 왔다.

한-베트남 현인그룹은 최종 4차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하고 한국 및 베트남측 현인그룹의 최종 보고서를 각각 발표했다.

양측 현인들은 활발한 고위급 교류 지속, 정부·의회, 지자체, 연구기관 간 교류 강화, 해양 안보를 포함한 국방·방산 분야 협력 강화, 북한에 대한 개혁 개방 경험 전수 등 관련 베측의 건설적 역할, 메콩 지역 개발, 공급망 안정, 기후변화, 기업의 사회적 책임(ESG), 고령화 관련 협력, 한국 내 베트남 문화원 신설 협력, 한-베 다문화 가정 등 양국내 상대국 국민에 대한 지원 강화 등의 중요성에 공감했다.

아울러 한국 측 현인들은 인태 지역내 양국간 전략적 협력 강화, 양국의 성공적 발전과 협력 관련 경험 전파, 상생 번영의 경제 협력 심화·확대를 위한 베트남 내 지재권 보호 등 제도 정비, 농가공식품 글로벌 가치사슬 형성, 사회·문화 교류 증진을 위한 협력 토대 공고화 등을 제안했다.

베트남 측 현인들은 남중국해 등 역내 안보 문제 관련 협력 강화와 함께 2030년 교역액 1500억불 달성을 위한 로드맵 마련, 한국의 베트남 농산물 수입 확대, 양국 기업의 합작 투자 확대, 한국의 베트남에 대한 기술이전 및 인재양성을 위한 협력 강화 등을 제안했다.

양국 현인들은 이번 한-베트남 현인그룹 활동을 통해 작성해 자국 정부에 각각 제출한 보고서가 양국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하고 그간 현인그룹이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해 준 양국 사무국과 외교부에 사의를 표하면서 앞으로도 양국 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는 조언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양국 외교부는 한-베트남 현인그룹이 양국관계의 역동적·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고, 향후 정책 수립 등에 적극 참고해 나가겠다고 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