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한은 "내년초까지 5%수준 물가 이어질 것"

한국은행, 물가 상황 점검회의 개최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한국은행이 내년 초까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동기 대비 5%수준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11월 5% 상승률은 전망치에 부합하는 것이지만 물가 전망은 불확실성이 높다는 진단이다.

한국은행은 2일 오전 본관 15층 회의실에서 이환석 부총재보 주재로 물가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최근의 물가 상황과 향후 물가 흐름을 점검했다.

이환석 부총재보는 이날 회의에서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농산물·석유류 가격이 지난해 큰 폭 상승한 데 따른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상당폭 둔화하였는데, 이는 지난주 전망 당시의 예상에 부합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9월에는 전년동기대비 5.6% 상승한 데 이어 10월에는 5.7%, 11월에는 5.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가공식품과 외식 가격의 높은 오름세가 이어졌으나 농산물·석유류 가격이 지난해 큰 폭 상승한 데 따른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전월 수준(5.7%)에서 상당폭 둔화(5.0%)했다는 분석이다.

가공식품가격 상승률(9.4%)은 전월(9.5%)에 이어 9%대의 높은 수준을 지속했지만 원유 기본가격이 오르면서 우유, 빵 등 관련 품목의 가격에 추가적인 상방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기대인플레이션(일반인, 향후1년)도 4%대의 높은 수준을 지속했다.
9월 4.2%에서 10월 4.3%, 11월 4.2%로 나타났다.

이 부총재보는 "근원물가는 개인서비스물가의 높은 상승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공업제품(석유류제외)을 중심으로 오름세가 확대돼 9월 4.1%, 10월 4.2%, 11월 4.3%로 나타났다"며 "앞으로 소비자물가는 내년 초까지 5% 수준의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물가 전망경로 상에는 국제유가 등 원자재가격 추이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큰 가운데 경기둔화폭 확대 가능성 등이 하방리스크로, 에너지요금 인상폭 확대 가능성 등은 상방리스크로 각각 잠재해 있다"고 말했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