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기내에 연기 자욱'... 182명 태운 세부행 여객기 기체 결함으로 회항

[세부퍼시픽항공 제공] /사진=연합뉴스
[세부퍼시픽항공 제공]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지난 1일 인천국제공항을 떠나 필리핀 세부로 향하던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심야 회항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1일 밤 10시 35분께 인천공항을 이륙한 세부퍼시픽항공 5J129편 여객기가 여압 장치 계통 문제로 2일 밤 0시 13분께 인천공항으로 돌아왔다.

여압 장치는 항공기 내부의 기압을 조절해주는 기기다. 기내 공기를 조절하는 공조시스템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여객기에는 유아 1명을 포함해 승객 182명이 탑승해있었다.

회항 직후 일부 승객이 두통을 호소하기도 했으나 그 외 별다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오전 6시 현재 승객 143명은 항공사 역심사를 거쳐 거주지 또는 서울 염창동의 한 호텔 등으로 이동했다. 나머지 39명은 탑승구에 남아 항공사와 피해 보상 등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

여객기는 기체 정비 후 이날 오후 4시 30분께 다시 출발할 예정이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