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삼육대 연합연구팀, 인공지능 드론챌린지 대회 우승

삼육대 연합연구팀이 시상식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삼육대 *재판매 및 DB 금지
삼육대 연합연구팀이 시상식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삼육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허서우 인턴 기자 = 삼육대는 건축학과 건설기술및관리연구소와 인공지능융합학부 휴먼&비전연구실 연합연구팀은 'DNA+드론 챌린지 2022' 대회에서 대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공동 주최한 이 대회는 5G 통신을 활용, 드론이 촬영한 4K급 고해상도 영상을 실시간으로 데이터센터에 전송해 인공지능 분석을 하면서 임무 수행을 겨루는 대국민 참여형 경진대회다. 실시간 드론 서비스 챌린지, 실시간 AI 서비스 챌린지, 비즈니스모델 챌린지 등 3개 공모 유형으로 진행됐다.

삼육대 연구팀은 '실시간 AI 서비스 챌린지' 부문에 출전했다.
드론으로 도로나 교각의 결함(크랙, 포트홀)을 탐지하는 임무와 다품종 경작지에서 실시간으로 작물별 재배 면적을 산출(팜 드론)하는 임무 수행 능력을 시험했다.

연구팀은 주어진 DNA+드론 표준데이터를 가장 효과적으로 활용해 두 임무에서 모두 실시간으로 가장 높은 예측 정확도를 달성했다.

연구팀은 "인공지능 기술을 다양한 분야에 융합하는 연구과제를 다수 수행한 경험과 실제적인 인공지능 교육을 바탕으로 한 연구팀의 기술력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결과"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eow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