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다올저축은행, '연 7%' Fi 나눔적금 특판

(다올저축은행 제공)
(다올저축은행 제공)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다올저축은행이 대한민국광고대상 금상 수상을 기념해 '연 7%'의 금리를 제공하는 'Fi(파이) 나눔적금'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상품은 1년제 정액 적립식 적금으로 매달 1만원부터 30만원까지 넣을 수 있다. 다올디지털뱅크 Fi 애플리케이션(앱) 개인 이용자라면 앱을 통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또 월 불입액의 1%가 자동으로 적립돼 나눔을 실천할 수도 있다. 기부금은 다올저축은행 재원으로 조성되며, 판매종료 시점에 '세이브더칠드런'에 기부된다.

다올저축은행 관계자는 "다올디지털뱅크 Fi앱과 머니퍼퓸의 성공적인 데뷔를 기념하고자 특판상품을 준비했다"며 "고객과 함께 사회환원과 기부문화 조성에 힘쓰고 ESG경영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