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월드컵] '독일 레전드' 뮐러, 국대 은퇴 암시 "이것이 마지막 경기라면…"

토마스 뮐러.ⓒ 로이터=뉴스1
토마스 뮐러.ⓒ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독일 축구대표팀 공격수 토마스 뮐러(33)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끝으로 대표팀에서 물러날 것을 암시했다.

독일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E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4-2로 승리했다.

하지만 승리에도 독일은 웃지 못했다. 같은 시간 열린 스페인과 일본의 경기에서 일본이 2-1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

독일은 스페인과 나란히 1승1무1패를 기록했지만 골득실에서 스페인에 5골이 밀려 3위로 탈락했다.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16강 진출에 실패한 독일은 2회 연속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뼈아픈 결과를 받아들었다. 월드컵이 32개국 체재로 전환된 후 독일이 조별리그에서 떨어진 것은 4년 전이 처음이니 2회 연속 탈락도 새로운 오점이 됐다.

조별리그 탈락과 함께 또 한 명의 레전드 공격수가 대표팀을 떠날 전망이다. 바로 뮐러다.

뮐러는 경기 후 "완전한 재앙"이라면서 "(스페인이 일본에 패하지 않았더라면) 결과가 좋았을 것이기 때문에 조별리그 탈락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씁쓸하다"고 착잡한 심경을 내비쳤다.

이어 "이게 내 마지막 경기라면 독일 축구팬에게 몇 마디 하고 싶다. (대표팀에서 뛴 건) 엄청난 기쁨이었다. 우리는 좋은 순간을 보냈고 나는 매 경기 최선을 다하기 위해 노력했다. 대단히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뮐러는 2010년부터 올해까지 12년 동안 독일 국가대표로 활약하면서 독일을 대표하는 골잡이로 활약했다. A매치 121경기에서 44골을 넣었다.


하지만 이번 카타르 월드컵을 끝으로 대표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독일 매체 빌트 역시 뮐러가 대표팀 은퇴 선언을 했다고 내다봤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던 뮐러는 이후 2개 대회 연속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아쉬운 결과를 남긴 채 국가대표를 떠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