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태원 참사' 중대본 33일 만에 해제…"유족·부상자 지원 지속"

10·29 이태원 참사 이후 한 달이 지난 28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인근 참사 현장을 찾은 시민이 헌화를 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10·29 이태원 참사 이후 한 달이 지난 28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인근 참사 현장을 찾은 시민이 헌화를 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정부는 이태원 참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참사가 발생한지 33일 만인 2일 오후 7시부로 해제한다.

향후 원스톱통합지원센터 등을 통해 유가족과 부상자를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연말까지 국가안전시스템 종합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중대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현재 기논의된 사고 수습대책에 대한 이행·집행에 집중할 시기로, 유가족 등 지원을 위해 '원스톱 통합지원센터', '이태원 참사 행안부 지원단'을 운영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2일 이태원 사고 중대본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향후 정부는 '원스톱통합지원센터'와 '이태원 참사 행안부 지원단' 운영에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본부장,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과 조규홍 보건복지부장관이 차장을 맡은 이태원 참사 중대본은 참사(10월29일 오후) 직후인 10월30일 오전 2시30분 부로 즉시 가동됐다.

이날 회의와 브리핑을 포함하면 현재까지 총 23회 중대본회의를 개최했으며 사고 수습에 필요한 범정부 대책에 대해 논의·결정했다. 대국민 브리핑도 총 22회 수행했다.

김성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중대본 운영은 종료하지만 앞으로도 범정부적 차원의 협조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수시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는 등 유가족과 부상자 지원 및 심리지원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가슴아픈 참사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이달 말까지 국가안전시스템 개편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며 "거듭 이번 참사로 희생되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위로를 보내고, 부상자분들의 빠른 회복도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태원 참사로 총 158명(외국인 26명 포함)이 사망했고, 196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망자 158명의 장례 절차는 지난달 23일 완료됐다. 이중 외국인 2명을 포함한 134명은 국내에 안장됐고 외국인 24명은 본국에 송환됐다.

부상자 196명 중 194명은 귀가했으며 2명은 입원 중이다.

정부는 부상자 중 중상자 1명과 경상자에게 복지부 직원을 매칭해 지원했으며 관련 의료비도 지원했다. 향후에도 주 단위로 의료비 지원 신청현황을 관리할 계획이다.

공공·민간 합동 통합심리지원단을 구성해 심리 지원에도 나섰으며 전날까지 심리상담 건수는 총 4315건이다.

경찰·소방 등 현장 대응 인력과 현장 목격자에 대해서도 심리 상담을 지원했다.

유가족과 부상자에 대해선 트라우마센터에서 전담 심리 상담에 나서며 상담 중 의료·경제적 요구사항은 원스톱 통합지원센터로 연계된다.

유가족 205명(87가구)과 부상자 193명, 부상자 가족 42명이 심리 상담을 받았다. 정부는 주 1회 이상 심리상담과 진료 연계 이후에도 월 1회 이상 모니터링에 나설 방침이다.

경찰은 중대본 가동에 맞춰 경찰재난대책본부를 설치해 운영했고 전날까지 총 23회의 대책회의를 열었다.

전담경찰관 238명이 심리적 응급조치 등 총 1167건을 지원했으며, 중상자 33명을 대상으로 전담경찰관을 지정해 치료비 지원 연계 등을 조치했다.

현장 관할 경찰서인 용산경찰서 직원들의 심리적 압박감을 고려해 전문 상담사 5명이 상주해 전날까지 25명에 대한 심리 상담을 완료했다.

이태원 사고 유실물센터는 10월31일부터 지난달 13일까지 운영됐으며 도난방지와 부패방지 조치를 완료했다. 현재 현장 유실물 총 1410점 중 443점을 반환했으며 나머지를 보관 중이다.


악의적 비방글이나 자극적인 사진 등 관련 게시글을 총 536건 삭제·차단 요청했으며 신상정보 유출 등 위법행위를 수사해 현재 종결 7건,수사 중 7건, 입건 전 조사 20건을 수사했다.

또 11월2일부터 경찰청장 등 상급자의 지휘·감독을 받지 않는 특별수사본부를 운영해 엄정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위험 방지 관련 경찰시스템 전반을 개선하기 위한 '경찰 대혁신 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으며, 12월15일까지 세부 추진과제를 확정해 연내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