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일본계 미국인 한국전 참전용사 21명에 '평화의 사도' 메달

LA 총영사, 참전용사 위로연에 참석해 메달 전달 예정
일본계 미국인 한국전 참전용사 21명에 '평화의 사도' 메달
LA 총영사, 참전용사 위로연에 참석해 메달 전달 예정

2019년 국무총리 표창 수여 행사에 참석한 일본계 미국인 한국전 참전용사 [LA 총영사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2019년 국무총리 표창 수여 행사에 참석한 일본계 미국인 한국전 참전용사 [LA 총영사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주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은 1일(현지시간) 한국전쟁에 참전한 일본계 미국인들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김영완 LA 총영사는 오는 3일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플라자 콘퍼런스 센터에서 열리는 일본계 미국인 참전용사 위로연에 참석해 참전용사 21명(후손 포함)에게 메달을 전달할 예정이다.

평화의 사도 메달은 한국전 참전용사의 희생을 기억하고 감사와 예우의 뜻을 표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증정하는 기념 메달이다.

LA 총영사관은 "한국전쟁에 많은 일본계 미국인이 참전했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지지 않았다"며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을 위해 싸워준 일본계 미국인 참전용사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행사에는 켄 하야시 일본계 미국인 참전용사회 회장, 존 카지 토랜스 시의원 등이 참석한다.

LA 총영사관에 따르면 한국전에 참전한 일본계 미국인 병사는 약 5천600명이다. 이 중 전사자는 255명이고 부상자는 1천 명을 넘는다.

1996년 결성된 비영리단체 일본계 미국인 한국전 참전용사회(Japanese American Korean War Veterans)는 1997년 LA의 일본계 미국인 문화센터에 전몰자 기념비를 건립했다.

이어 2001년에는 한국 임진각에도 기념비를 세우고 매년 참배하는 등 한국전 전사자를 추모해왔다.

한국 정부는 일본계 미국인 참전용사의 공로를 인정해 2019년 일본계 미국인 한국전 참전용사회에 국무총리 단체 표창을 수여한 바 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