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주가 하락에…외화증권 투자 잔액 187억 달러↓

기사내용 요약
외화증권 투자잔액 3949억3000만 달러

[뉴욕=AP/뉴시스]14일(현지시간)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한 주식 중개인이 컴퓨터로 주식 시세를 지켜보고 있다. 이날 뉴욕 증시는 하락했고, 유가도 배럴당 100달러 선으로 급락한 가운데 채권 금리는 상승했다. 2022.3.15
[뉴욕=AP/뉴시스]14일(현지시간)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한 주식 중개인이 컴퓨터로 주식 시세를 지켜보고 있다. 이날 뉴욕 증시는 하락했고, 유가도 배럴당 100달러 선으로 급락한 가운데 채권 금리는 상승했다. 2022.3.15
[서울=뉴시스] 류난영 기자 = 주요국 주가 하락에 따른 평가손실로 국내 외화증권 투자 잔액이 3개 분기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22년 3분기중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우리나라 주요 기관투자가의 해외 주식과 채권 등 외화증권 투자잔액(시가 기준)은 3949억3000만 달러로 전분기(3736억2000만 달러) 보다 186억9000만 달러(5.0%) 감소했다.

외화증권 투자잔액이 큰 폭 줄어 들은 것은 글로벌 채권금리 상승과 주가 하락에 따른 평가 손실로 인한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 등으로 글로벌 채권 금리 상승과 주가 하락에 따른 채권 평가 손실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기관투자가별로는 자산운용사의 투자잔액은 2371억1000만 달러로 전분기 대비 146억2000만 달러 감소했다. 보험사와 증권사도 각각 38억8000만 달러, 11억4000만 달러 감소했다. 외국환은행은 9억5000만 달러 늘었다.

상품별로는 주요국 주가 하락에 따른 평가손실로 외국주식에 대한 투자가 자산운용사(-97억3000만 달러)를 중심으로 줄면서 104억 달러 감소한 1649억2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지난 2분기 이후 2개 분기 연속 감소다. 올 3분기 미 다우지수가 전분기 말 대비 6.7% 하락하고 나스닥도 4.1% 하락했다. 같은 기간 유럽 유로스톡스(EUROSTOXX)50 지수가 4.0% 하락하는 등 주요국 주가가 하락했다.

외국채권도 글로벌 채권금리 상승에 따른 평가손실로 자산운용사(-44억7000만 달러), 보험사(-29억1000만 달러)를 중심으로 줄면서 외국 채권에 대한 투자가 65억9000만 달러 감소한 1604억8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1분기에 이어 3개 분기 연속 감소세다.
미 국채 10년물 국채 금리는 지난 6월 말 3.01%에서 올해 9월 말 3.83%로 0.82%포인트 급등했다.

코리안페이퍼에 대한 투자는 17억 달러 감소한 295억3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금리상승에 따른 평가손실에 더해 일부 증권사의 채권매도 영향이 가세하면서 증권사(-8억5000만 달러)를 중심으로 감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