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日, 北핵미사일 개발 관여 단체 3곳·개인 1명 대북 제재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지난 18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7형'을 시험 발사하는 모습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지난 18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7형'을 시험 발사하는 모습

【도쿄=김경민 특파원】 일본 정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단체 3곳과 개인 1명을 대북 제재 명단에 포함시켰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2일 기자회견에서 "오늘 각의(閣議)에서 납치와 핵·미사일 등 여러 현안의 포괄적인 해결을 위한 일본의 추가 대북 조치로 북한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서 금지한 핵과 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3개 단체와 개인 1명을 외환법에 기초한 자산동결 대상으로 추가 지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추가 지정된 단체는 북한 인민무력부 산하 무기거래 단체인 해금강무역회사와 북한의 해외 노동자 파견을 담당하는 조선남강무역회사, 북한 정찰총국과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해킹단체 라자루스이다.

개인으로는 탄도미사일 개발을 주도하는 노동당 산하 군수공업부의 베트남 대표 김수일이 자산 동결 대상에 추가됐다.

마쓰노 장관은 이같은 결정에 대해 "미국 및 한국과 보조를 맞춘 것"이라며 "일본은 납치, 핵·미사일과 같은 여러 현안에 대해 북한이 문제 해결을 위해 구체적 행동을 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 정부도 이날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및 대북 제재 회피 등에 기여한 개인 8명 및 기관 7개를 독자 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했다.

미국 재무부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및 탄도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북한 노동당 간부 3명을 추가 제재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