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구청사 3층 난관에 매달려 자살소동 벌인 40대... 민원결과에 불만

사건 현장 모습. 경찰 제공
사건 현장 모습. 경찰 제공

【파이낸셜뉴스 부산】 부산 부산진구청사에서 자살소동을 벌인 40대가 경찰의 설득 끝에 구조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일 밤 7시 50분 부산 부암동 부산진구청 3층에서 40대 A씨가 자살 소동을 벌였다.

이날 A씨는 3층 난간에 걸쳐서 소화기를 뿌리는 등 위험스럽게 행동했다.

출동한 경찰은 A씨에 대한 설득 작업에 나서 같은 날 밤 9시 45분께 자진해서 내려왔다.

A씨는 최근 구에 ‘노면표시’에 대한 민원을 제기했으나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조사 후 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demiana@fnnews.com 정용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