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金 의장 "예산안 법정시한 못맞춰 송구…8·9일 본회의 개최"(상보)

김진표 국회의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중의원연맹 창립총회 및 창립기념 세미나에서 시계를 보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중의원연맹 창립총회 및 창립기념 세미나에서 시계를 보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은 예산안 법정처러 시한인 2일 "내년도 나라살림 심사를 마치지 못해, 국회의장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민생경제를 살리고,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복지를 챙기면서, 나라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내년도 예산안의 조속한 처리야말로 국회가 해야 할 최우선 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여야가 의견을 달리하는 '정치 현안'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논의하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해법을 마련할 수 있도록 국회의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조정, 중재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2014년 국회선진화법 시행 이후 예산안 법정 처리시한을 지키지 못한 경우라도, 모두 정기국회 회기 내에 예산안을 처리했다"며 "이번에도 정기국회 내에 처리돼야 한다. 국회에 주어진 권한이자 책무를 이행하기 위해 8일, 9일 양일간 본회의를 개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