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25톤 콘크리트 구조물에 깔린 외국인 여성 근로자 사망

보령 콘크리트 구조물 제조공장에서 외국인 근로자가 사망했다. 사진은 현장 모습(보령소방서 제공)/뉴스1
보령 콘크리트 구조물 제조공장에서 외국인 근로자가 사망했다. 사진은 현장 모습(보령소방서 제공)/뉴스1


(대전=뉴스1) 김기태 기자 = 충남 보령 콘크리트 구조물 제조공장에서 25톤 콘크리트 구조물이 쓰러져 작업 중이던 외국인 여성노동자 1명이 숨졌다.

2일 보령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49분께 보령 주산면에 위치한 콘크리트 구조물 제조공장에서 구조물이 작업을 하던 태국 출신 30대 여성노동자 쪽으로 넘어졌다.


외국인 노동자는 쓰러진 콘크리트 구조물과 사고 당시 옆에 주차된 화물차 사이에 끼여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작업 현장 안전 관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사고가 발생한 공장은 근로자 50명 이상 사업장으로 중대재해처벌법 대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