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근로복지공단 "외래재활센터 내년부터 전국 각지 추가 설치"

병원 중심의 산재환자 재활치료 문제점 많아
외래재활센터, 접근성 높고, 맞춤형 재활가능
"내년 경기 수원에도 설치, 전국 각지 늘릴 것"
서울의원, 작업능력강화 프로그램 등 운영 중
이상호 근보복지공단 의료복지이사가 기자들에게 외래재활센터의 역할과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강중모 기자
이상호 근보복지공단 의료복지이사가 기자들에게 외래재활센터의 역할과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강중모 기자

[파이낸셜뉴스] "산재환자에게 단순한 재활치료를 넘어 제대로 직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외래재활센터를 서울의원 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에 추가로 설치하겠다"
2일 이상호 근보복지공단 의료복지이사는 서울시 영등포구 소재 공단의 외래재활센터인 서울의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히며 내년에는 경기도 수원에도 센터를 내는 등 산재환자의 접근성과 이용 편의성을 크게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근로복지공단은 현재 10개의 병원을 운영하며 산재환자의 재활 치료를 하고 있다. 재활 서비스 수요 대비 병원이 곳곳에 들어서지 못해 접근성과 이용 편의 측면에서 문제가 제기됐고 공단은 서울과 광주, 부산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외래재활센터를 도입하는 방식으로 개선을 시도하고 있다.

이 이사는 "기존에 있는 병원 외에 또 다른 병원을 신축하는 것은 비용적 측면이나 서비스 공급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은 방식"이라면서 "재활환자 등이 가까운 곳에서 필요한 서비를 받을 수 있도록 집중하고, 필요하다면 산재병원이나 인근 의료기관과 연계를 하는 역할이 더 나은 방향이고 선진국들도 이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서울과 광주, 부산에 외래재활센터를 조성했는데, 운영 결과 만족도가 매우 높게 나오고 있어 예산을 확보해 센터를 점진적으로 늘려나갈 것"이라면서 "또 센터는 현재 재활의학과에 한정돼 있는데, 진료과를 1~2개 정도 더 탑재해 작지만 내실을 키우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의원은 산재환자들이 다시 일할 수 있는 몸을 만들 수 있도록 맞춤형 재활을 하는 외래재활센터로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 소속이고 지난 2019년 개원했다.

현재 재활의학과 전문의인 손동균 센터장이 하루 최대 60명의 재활환자를 진료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산재환자는 물론 지역 주민들에게도 수준 높은 재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손 센터장은 "지난 2019년 개원한 이후 코로나19로 정상적 운영이 어려웠지만 최근 들어 내원 환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고, 의료진들도 재활환자의 신체의 기능적인 재활을 떠나 직장 복귀의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작업능력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재활을 평가해 원직장 복귀가 어렵다면 다른 직장을 구할 것도 권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의원의 작업능력강화 프로그램은 원직장 및 새로운 직장을 원하는 산재환자에게 업무환경 및 직무 스트레스를 이겨낼 수 있는 몸 상태를 만들 수 있도록 돕는다. 의원 내 구비된 각종 장비들과 의료 서비스는은 현장에서 사용했던 직무동작을 연습해볼 수 있도록 구성돼 직장복귀에 대한 신체적·정신적 불안감을 줄여주고 있다.

이밖에도 서울의원은 어깨집중 재활프로그램, 수부 집중 재활프로그램, 허리 및 하지골잘 집중 재활프로그램, 절단 집중 재활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