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홍진영 "팝으로 컴백? 트로트 버릴 생각 전혀 없다" [N현장]

가수 홍진영이 2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가진 데뷔 15주년 기념 미니앨범 '컬러 무드(Color Mood)'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걸 인더 미러(Girl In The Mirror)'를 열창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홍진영이 2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가진 데뷔 15주년 기념 미니앨범 '컬러 무드(Color Mood)'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걸 인더 미러(Girl In The Mirror)'를 열창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팝으로 돌아온 가수 홍진영이 트로트를 버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진영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미니 앨범 '컬러 모드'(Color Mood)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홍진영은 트로트 장르가 아닌 곡으로 컴백한 것과 관련, "제가 '트로트를 버리는 거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는데, 트로트를 버릴 생각은 전혀 없고 내년에는 또 흥겨운 트로트 곡을 내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이어 트로트 가수로서 미국에 진출하게 되는 점에 대해 "미국에서 트로트와 비슷한 건 컨트리 음악이라 생각했다"라며 "미국에서도 컨트리 음악을 많이 좋아해주시니까 (글로벌을) 그 중심으로 한다면, 얘기만 오가는 상황이지만 다른 아티스트와 컬래버레이션을 하고 싶고, 컨트리 음악을 좀 더 제가 잘 소화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서 그런 쪽으로 진출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한편 홍진영의 데뷔 15주년을 맞이해 발표한 이번 '걸 인 더 미러'는 파워팝 장르로, 디즈니뮤직퍼블리싱팀 전속 작곡가인 싱어송라이터 노에미 르그랑, 싱어송라이터 도터, 작곡가 디노 메단호직이 곡 작업에 참여했고, 미국 팝가수 프롤리가 피처링으로 함께하며 글로벌 프로젝트를 완성했다.

'걸 인 더 미러'는 자신이 느끼는 현재의 한계를 깨부수고, 자신이 그려낸 이상적인 자신의 모습이 점점 다가가려는 진취적인 모습을 상상하며 홍진영과 프롤리가 절묘하게 이뤄내는 음악적 조합이 포인트다. 수록곡인 '니가 있었다'는 포크와 컨트리 뮤직 스타일로, 지난달 선공개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