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野 "8·9일 본회의서 이상민 인사조치 마무리…대표단에 위임"

기사내용 요약
"이상민 탄핵 혹은 해임, 논의 안 돼"
"다음주 화·수 중 의원총회 열릴 것"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의원들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12.02.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의원들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12.02.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신재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일 김진표 국회의장이 이날 예정된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고 8·9일 본회의 개의를 예고하자 8·9일 본회의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문책 조치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해임건의나 탄핵소추 등 구체적인 방법은 원내대표를 포함한 지도부가 결정하기로 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의장이 발표한 것처럼 8일과 9일에 열리는 본회의에선 우리 당이 당초 말씀드린 것처럼 진작 물러났어야 할 이 장관에 대한 인사조치를 마무리하기 위한 결정과 추진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변인은 "방법과 그런 것에 대해서는 박홍근 원내대표를 포함한 대표단에 재위임돼있다"고 전했다.

해임건의안이나 탄핵소추안 중 어떤 방법이냐는 질문에는 "어떤 방법이 될지 논의되지 않았다"며 "다음주에도 예산심사 상황과 이 장관 인사조치에 대한 방법을 더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가 빠르면 화요일, 늦어도 수요일에 열리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답했다.

기제출한 해임건의안이 원점으로 돌아갔냐는 질문에는 "이미 제출된 상태인 것은 여전하다"며 "원래 우리 당의 계획대로 열리기로 예정돼 있던 2, 3일 본회의에선 처리되지 못한 상태"라고 전했다.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 대해서는 "오늘이 헌법에 정해진 예산 법정처리 시한인데 아직까지 (예산안 심사가) 완결되지 않았다. 오늘 오후 2시까지 예결위 간사간 최대한 협의하게 했으나 해소되지 않은 많은 쟁점에 대해 그 이후 원내대표단 간에 협의가 이뤄지지 않을까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까지는 예결위 간사와 기재부 차관 의견까지 비쟁점 사항들에 대한 노력이 있었고 앞으로는 정책위의장과 해결하기 어려운 주요 쟁점에 대해서는 다음주 중 원내대표와 원내대표단 간 해결을 위한 협상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주말에도 정책위의장을 포함한 예결위 간사 예산 심사는 지속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