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

[fn마켓워치] 한앤코, SKC '산업필름사업부' 인수 완료...올해 최대 규모 바이아웃

지분 100% 인수 1조 6000억원, 兆 단위 거래 연이어 성공
산업필름 생산량 기준 세계 4위 시장 점유율 갖춘 성장 사업
[fn마켓워치] 한앤코, SKC '산업필름사업부' 인수 완료...올해 최대 규모 바이아웃

[파이낸셜뉴스] 국내 최대 토종 사모펀드(PEF) 운영사 한앤컴퍼니(한앤코)가 올해 최대 규모의 바이아웃 딜로 꼽히는 SKC의 필름·가공사업 인수를 완료했다.

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한앤컴퍼니는 SKC가 필름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설립한 SKC미래소재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거래를 최종 마무리했다. 앞서 한앤컴퍼니는 지난 6월 SKC의 필름·가공사업 지분 100%를 거래금액 1조 6000억 원에 매매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는 올해 국내 PEF가 진행한 바이아웃(Buyout) 인수거래 시장 최대 규모 거래다.

한앤컴퍼니는 시중 금리 급등에도 금융투자업계에서 쌓은 높은 신뢰도를 바탕으로 인수 금융을 7% 초반대 금리로 자금 조달을 마무리 한 것이다.

산업, 광학, 포장용 산업필름 생산 분야에서 생산량 기준 세계 4위를 차지하고 있는 SKC의 필름사업은 디스플레이와 모바일, 반도체 등 첨단 IT기기와 산업용도로 쓰이는 필름 제품을 생산하는 성장 안전성을 갖춘 사업부문이다. 특히 SKC는 국내 최초로 1977년에 국내 필름산업을 선도해왔다. 현재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폰 등의 모바일 기기용 첨단 소재 개발과 제품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SKC의 필름사업은 지난해 매출 1조1319억 원, 영업이익 689억 원을 달성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내 제조업 분야에서 풍부한 투자 경험과 인수·합병 경쟁력을 입증해온 한앤컴퍼니가 인수를 완료함에 따라, SKC 필름사업의 기업 가치와 시장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투자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그간 한앤컴퍼니는 코로나 팬데믹 기간, 국내외 투자자· 기업 등 이해관계자들과 책임 있는 비즈니스에 대한 신뢰와 우호적인 투자 관계를 기반으로 우량기업에 대한 대규모 인수 거래를 다수 성사시키며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해왔다. 2020년에 대한항공 기내식 사업 및 기내면세품 판매 사업부를 9906억원 규모로 인수해 대한항공씨앤디를 출범시켰으며, 같은 해 SK케미칼의 바이오에너지 사업부를 3,825억원에 인수해 SK에코프라임이란 사명으로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한앤컴퍼니 관계자는 “SKC 필름사업 인수 거래는 어려운 시기임에도 책임 있는 비즈니스에 대한 신뢰와 우호적인 투자 관계를 기반으로 한앤컴퍼니가 또 하나의 우량기업에 대한 투자를 완료했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며 “적극적 투자를 통한 친환경 기술 고도화, ESG 경영 강화 등으로 SKC 필름소재 사업의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더욱 높이고, 지속 가능한 성장 기업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한앤컴퍼니는 올해 금리인상 긴축 시기에도 불구하고 아시아 최대규모 15억 달러(약 2조 원)의 컨티뉴에이션 펀드 조성에 성공하며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앤컴퍼니는 기존에 인수한 쌍용C&E를 컨티뉴에이션 펀드로 재투자하며 책임 있는 장기 투자를 단행했다. 해당 펀드에는 글로벌 세컨더리 펀드 운용사인 콜러캐피탈이 기관 투자자(LP)로 참여해 새로운 형태의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성과도 냈다.

한앤컴퍼니는 이번 인수를 통해 첨단 IT기기와 자동차 분야의 필름소재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SKC 산업필름소재 사업의 경쟁력을 높여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계획이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