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민주 '대선 풍향계' 바뀌나…아이오와 대신 사우스캐롤라이나

바이든 개혁안…백인 90% 지역, 다양성 보장에 미흡 판정 "참여도 높이려 경선방식도 코커스 버리고 프라이머리 통일"
美민주 '대선 풍향계' 바뀌나…아이오와 대신 사우스캐롤라이나
바이든 개혁안…백인 90% 지역, 다양성 보장에 미흡 판정
"참여도 높이려 경선방식도 코커스 버리고 프라이머리 통일"

지난 대선 때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참패지만 결국 승리한 바이든 FILE - President Joe Biden speaks at a campaign event at Bowie State University in Bowie, Md., Nov. 7, 2022. Democrats considering shaking up the order of their 2024 presidential primary are waiting on President Joe Biden, anxious to see if he'll endorse stripping
지난 대선 때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참패지만 결국 승리한 바이든 FILE - President Joe Biden speaks at a campaign event at Bowie State University in Bowie, Md., Nov. 7, 2022. Democrats considering shaking up the order of their 2024 presidential primary are waiting on President Joe Biden, anxious to see if he'll endorse stripping Iowa of its traditional leadoff spot or discourage major changes while mulling his own potential reelection bid. (AP Photo/Susan Walsh, File) FILE PHOTO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반세기 동안 미국 대통령 선거의 서막을 장식해온 아이오와주가 민주당에서는 그 자리를 사우스캐롤라이나에 내줄 것으로 예상된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당전국위원회(DNC)에 다양성을 더 잘 반영하는 주를 첫 경선지에 배치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제안서를 전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서한에서 "유색인종은 투표하기도 전에 후보들이 작은 주들에서 부진한 성과를 낸 뒤 언론과 평론가들에게 소외돼 중도에 하차하는 사례가 50년이 넘도록 너무나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 (중도하차) 시점에 흑인은 99.9%, 라티노는 99.8%가 투표할 기회를 얻지 못한다"며 "이는 2024년(대선후보 경선)에는 용납할 수 없으며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명시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이번 제안은 아이오와 코커스를 겨냥한 것이라고 현지언론은 일제히 보도했다.

현재 민주당 대선후보의 당내 경선 출발지는 아이오로, 경선 방식은 코커스 형태로 이뤄진다.

아이오와는 인구가 320만명 정도의 작은 주이지만 대선후보 첫 경선지로 기선제압 의미가 있어 '대선 풍향계'로 불린다.

그러나 아이오와가 미국 사회의 다양성을 대변할 척도가 되는지를 두고 논란이 적지 않았다.

미국 통계청에 따르면 아이오와 인구의 90%가 백인이다.

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미국 유권자 중 백인 비율은 1996년까지만 하더라도 85%였으나 2020년에는 69%로 낮아졌다.

아이오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의 유세 DES MOINES, IOWA - OCTOBER 09: Guests arrive for a rally with former President Donald Trump at the Iowa State Fairgrounds on October 09, 2021 in Des Moines, Iowa. This is Trump's first rally in Iowa since the 2020 election. Scott Olson/Getty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
아이오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의 유세 DES MOINES, IOWA - OCTOBER 09: Guests arrive for a rally with former President Donald Trump at the Iowa State Fairgrounds on October 09, 2021 in Des Moines, Iowa. This is Trump's first rally in Iowa since the 2020 election. Scott Olson/Getty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

아이오와는 보수성향이 짙어 지난달 중간선거에 따라 상원 2석, 하원 4석 등 연방의회 의석이 모두 공화당 차지가 됐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아이오와 대신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첫 경선을 시작하길 원한다고 보도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는 520만명 정도 인구 가운데 등록된 민주당 당원의 절반 이상이 흑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이어 뉴햄프셔, 네바다, 조지아, 미시간 등지로 이어지는 경선 순서를 선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DNC에서 규정을 담당하는 위원회가 2∼3일 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제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로이터는 전통적으로 대통령을 예우하는 당직자들이 바이든 대통령의 제안을 수용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보도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수백만 달러가 굴러들어오는 경선 초반 일정을 노리고 로비하던 주 지도부에게 이번 계획이 충격으로 다가왔다고 보도했다.

WP는 민주당 내에서 많은 이들이 변화를 예상해왔고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구체적 경선지 순서를 두고 별다른 얘기가 거의 없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야당인 공화당은 대선후보 경선지 순서를 바꿀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첫 경선지 변경뿐만 아니라 유권자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경선 방식에서 코커스를 없애자는 제안도 전달했다.

그는 "코커스에서는 유권자가 공개적으로 선택을 하고 엄청난 시간을 쓰는 까닭에 시간제 노동자 등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장소에 갈 여유가 없는 이들이라면 누구에게나 불이익"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 당내 경선은 코커스, 프라이머리 등 두 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코커스가 당의 주관하에 당원이 길고 복잡한 논의 절차를 거쳐 후보를 뽑는 당원대회인 데 반해 프라이머리는 비당원도 신청만 하면 투표에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 예비선거다.

jangj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