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철도공단, 철도기술연과 첨단 철도인프라 개발 '맞손'

기사내용 요약
2일 협약 체결…'미래철도기술협의회' 구성키로

[대전=뉴시스] 2일 철도공단 김한영 이사장(오른쪽)이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석윤 원장과 미래철도기술협의회 구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2일 철도공단 김한영 이사장(오른쪽)이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석윤 원장과 미래철도기술협의회 구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국가철도공단은 2050 탄소중립 실현에 필요한 미래형 신성장산업을 발굴하고 첨단 철도인프라 개발을 위해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미래철도기술협의회 구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미래 철도기술 발전 방향 ▲철도분야 탄소중립 및 디지털 전환 ▲철도시설의 안전성 및 편의성 개선 ▲주요 자재 국산화 및 신제품 개발 ▲해외철도시장 진출 및 철도기술 사업화 등에서 폭넓은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구성되는 미래철도기술협의회는 정책연구, 기술·신자재 개발, 실용화, 해외철도 진출 등 4개 실무분과를 두고 분과별로 철도산업 발전을 위한 구체적 논의를 정기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철도공단 김한영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두기관의 협력을 강화하고 철도기술의 경쟁 우위를 확보해 나가겠다"면서 "철도산업 발전과 미래 철도기술을 선도하고 철도가 탄소중립시대 국가기간교통으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